ADVERTISEMENT

日, 실패 1년 만에 H3로켓 발사 성공…"우주 개발 비장의 카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이 17일 신형 주력 대형 로켓인 'H3' 2호기 발사에 성공했다. H3는 기존 로켓 H2A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한 일본의 차세대 로켓이다. 지난해 3월 엔진 점화 장치 문제로 H3 1호기 발사에 실패한 뒤 1년 만의 성공으로 일본 내에선 "새로운 우주 개발 시대가 열렸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17일 오전 9시 22분 가고시마(鹿児島)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일본의 대형 로켓인 H3 2호기가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17일 오전 9시 22분 가고시마(鹿児島)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일본의 대형 로켓인 H3 2호기가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NHK 등에 따르면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이날 오전 9시 22분 가고시마(鹿児島)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H3 2호기를 발사했다. H3 2호기는 보조 로켓과 1단 엔진을 분리하며 상공으로 날아 올라갔고 오전 9시 40분쯤 로켓 2단 엔진이 성공적으로 연소됐다고 JAXA가 발표했다.

지난 3월 발사된 H3 1호기는 2단 엔진 점화 장치 이상으로 실패했다. 일본 언론들은 JAXA가 1호기 실패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비행 자료와 제조 기록 등을 조사했고 필요하지 않은 부품은 기체에서 제외했다고 전했다.

H3는 현재 일본이 운용하고 있는 H2A를 대체할 일본의 새로운 주력 로켓이다. 대형 로켓으로는 30년 만의 신규 개발이다. 길이는 57m, 무게는 약 422t으로 기존 로켓인 H2A와 비교하면 엔진 1기당 추진력이 40% 향상됐고 발사 비용은 절반 수준인 약 50억엔(약 445억원)으로 줄어든 저비용, 고효율 모델이다. 48호기까지 발사에 성공한 H2A는 올해 내 퇴역할 예정이다.

H3 2호기에는 당초 지구 관측위성 '다이치 4호'를 탑재할 계획이었지만 1호기 실패로 '다이치 3호' 위성을 잃은 점을 고려해 이번에는 다이치 3호와 유사한 모의 위성을 만들어 탑재했다. 또 캐논 전자가 개발한 무게 약 70㎏의 관측 위성과 초소형 위성 2기도 실었다.

17일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직원들이 H3 2호기 발사 성공에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7일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직원들이 H3 2호기 발사 성공에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유럽이 대형 로켓 아리안 6호를 올해 발사하기로 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우주 개발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이번 성공은 고무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17일 자신의 엑스(X·구 트위터)에 "우주 분야에서 훌륭한 성과를 얻어 매우 기쁘다"며 축하했다. NHK는 "H3는 향후 우주 개발을 담당할 비장의 카드로 일본은 국제 경쟁이 치열해지는 우주 사업에서 다른 국가들에 대항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일본은 지난달 20일 소형 달 탐사선 '슬림'을 달 표면에 착륙시켜 미국·구소련·중국·인도에 이어 세계 5번째로 달 착륙에 성공한 나라가 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