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범호 감독 선임한 KIA, 1군 코치진 그대로 유지…추가 영입 없다

중앙일보

입력

이범호(42) 감독을 선임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외부 코치를 추가 영입하지 않고 진갑용 수석코치, 홍세완 타격코치 체제로 2024시즌을 시작한다.

이범호 KIA 신임 감독이 지난 13일 호주 캔버라 스프링캠프지에서 선수들을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다. 사진 KIA 타이거즈

이범호 KIA 신임 감독이 지난 13일 호주 캔버라 스프링캠프지에서 선수들을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다. 사진 KIA 타이거즈

KIA는 16일 "이범호 감독과 홍세완 코치가 공동으로 맡았던 1군 타격코치 자리는 홍 코치가 혼자 맡게 된다. 이 외에 다른 코치진 보직 변경도 없다"고 밝혔다.

이범호 감독은 1군 타격코치로 호주 스프링캠프를 시작했지만, 지난 13일 면접을 거쳐 KIA의 새 사령탑으로 내부 승격했다. 계약 기간은 2년, 계약금액은 총 9억원(계약금 3억원·연봉 3억원)이다.

김종국 전 감독이 후원 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아 배임수재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자 KIA는 지난달 29일 해임을 결정하고 새 사령탑을 물색해왔다. 구단 레전드 스타와 타 팀 전임 감독 등 안팎에서 여러 후보군을 검토하다 보름 만에 이 코치의 내부 승격을 확정했다. 1981년생인 이 감독은 현역 사령탑 중 최연소다.

이전까지 KIA 1군 선수들의 타격은 이범호 감독과 홍세완 코치가 나눠서 지도했지만, 올 시즌에는 홍 코치에게 홀로 1군 타격 부문을 담당하게 된다. 김종국 감독 대신 캠프를 이끌었던 진갑용 수석코치도 자리를 지키면서 이 감독을 보좌한다.

KIA는 이 외에도 정재훈·이동걸 투수코치, 이현곤 작전코치, 조재영 주루코치, 박기남 수비코치, 나카무라 타케시 배터리 코치 등 다른 1군 코칭스태프의 보직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