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만난 한동훈 "제가 몇번 거절 당했죠"…영입제안 깜짝 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국군대전병원을 찾아 군 의료 체계 개선을 약속했다. 그는 “국방의 의무를 다하다가 아프거나 다친 분들에 대한 예우를 지금보다 훨씬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게 우리나라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덴만 의료 영웅’으로 잘 알려진 국내 외상외과 권위자 이국종 국군대전병원장이 푸른색 전투복 차림으로 국민의힘 비대위를 맞았다. 한 위원장은 이 원장과 함께 입원 장병들을 격려하고 군 의료 체계 현황을 전해 들었다. 이 원장은 “대한민국 군이 있어야 국가가 존재할 수 있다”며 “(군 의료는) 국가의 기틀을 잡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0년 연평도 포격 당시 우리 해병대원들이 피를 흘리며 죽어갈 때 단 한 명의 의무 헬기도 뜨지 않고 단 한 명의 의료진도 증파되지 않았다. 망신이라고 생각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에 한 위원장은 “군 처우 개선은 군을 위한 게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한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어떤 방식으로든 그 방향으로 지치지 않고 끝까지 열심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원장님을 짧지만 대단히 깊게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제가 또 몇 번 거절당해서 더 그렇다”고 덧붙였다. 최근 이 원장에게 정계 입문을 권유했던 사실을 깜짝 공개한 것이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국종 국군대전병원장이 15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국군병원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2.15/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국종 국군대전병원장이 15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국군병원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2.15/뉴스1

두 사람은 한 위원장이 법무부 장관이던 시절부터 개인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한다. 지난해 12월 28일 군에 새로 몸담은 이 원장은 한 위원장을 “장관님”으로 불렀다. 한 위원장은 이 원장에게 “흰 가운이 잘 어울리는데 군복이 더 잘 어울리신다”고 했다. 이날 한 위원장은 중앙일보에 “얼마 전 이 원장에게 같이 일하자고 부탁드렸지만 ‘응급의료와 군 의료 개선 현장에 남겠다’고 하셨다”며 “우리는 어디서든 나라를 위해 서로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현장에는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한기호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장, 이상민 의원 등도 참석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을 방문해 입원한 국군 장병을 위문하고 있다. 2024.2.15/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을 방문해 입원한 국군 장병을 위문하고 있다. 2024.2.15/뉴스1

한 위원장은 최근 국가 제도와 시스템에 방점을 둔 메시지를 잇달아 내고 있다. 설을 앞두고 “제복 공무원 노고 존중과 처우 개선”을 강조했고 연휴 마지막 날엔 이승만 전 대통령의 건국기를 담은 영화 ‘건국전쟁’을 관람했다. 안보·질서·번영 등 보수 정체성을 부각하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한 위원장은 이날도 상이군인에 대한 예우 강화를 언급하며 “나라의 기초를 단단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는 “대한민국을 위해 봉사하고 임무를 다하다 다친 분들이 많다”며 “법무부 장관 시절 정부가 발의한 국가배상법 개정안을 목련 피는 4월에 다수당이 돼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공약했다. 국민의힘 비대위는 16일 경기 의정부시 미군 반환공여지인 캠프 레드클라우드(CRC)도 방문한다.

동시에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을 ‘운동권·범죄자 집단’으로 규정하는 정치 공세도 계속하고 있다. ‘공권력 대 반(反)사회세력’의 대비 효과를 노리는 것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당의 공천을 대장동 다루듯 하는 것 같다”며 “대장동 비리가 그렇게 이뤄진 것 아닌가. 어떻게 공당을 대장동 비리하듯 운영하는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