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국민 피로회복제' 박카스, 편의점 가격 900원→1000원 인상

중앙일보

입력

박카스. 사진 동아제약

박카스. 사진 동아제약

'국민 피로회복제'라고 불리는 동아제약 박카스가 다음 달부터 편의점에서 1000원에 판매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3월부터 CU·GS25·세븐일레븐·이마트24 등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박카스F 가격이 900원에서 1000원으로 100원(11%) 오른다.

박카스F 10입 박스는 9000원에서 1만원으로, 20입 박스는 1만8000원에서 2만원으로 오른다.

편의점용 박카스F 가격 인상은 2021년 12월 이후 2년 2개월 만이다. 당시 동아제약은 박카스F 가격을 800원에서 900원으로 12.5% 인상했다.

이 같은 가격 인상은 거듭된 물가 인상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3.15(2020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8%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8월부터 5개월 연속 3%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2%대로 내려왔지만, 농산물 가격 상승, 국제 유가 불확실성 등으로 다시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편 지난해 환갑을 맞은 박카스는 1961년 처음 출시된 이후 2022년까지 누적 226억병이 팔렸다. 판매된 병을 한 줄로 세우면 지구 68바퀴를 돌 수 있는 양이다.

최근에는 얼음 파우치 형태의 얼려 먹는 박카스인 '얼박', 박카스 디카페인, 박카스맛 젤리 등으로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