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한 점 따내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16강전〉 ○ 탄샤오 9단 ● 박정환 9단

장면

장면

장면④=예전 서봉수 9단은 “어떻게 해야 바둑이 늘까요?”라는 팬의 질문에 “연결하세요”라고 대답했다. 연결하면 생존한다. 일단 죽지 말아야 하고 그러다 보면 바둑도 는다는 서봉수다운 얘기다.

박정환의 흑1은 두 개의 백 사이를 은은하게 가르고 있다. 연결을 방해하는 조용한 공격이다. 탄샤오의 백2, 4가 예리하게 반격을 노린다. 백6의 한 수를 얻기 위한 공작이다. 백6으로 젖힐 때 흑7, 9는 상용의 맥. 백이 뭔가를 했지만 백돌들은 여전히 미생이다. 어떤 수습이 최선일까.

AI의 선택

AI의 선택

◆AI의 선택=AI는 백1로 따낸다. 너무 쉬운 선택으로 보이지만 인간 고수들은 이 수를 두지 못한다. 백1 말고 A에 두는 수도 선수이기에 아끼게 된다. 흑2로 받으면 백3의 한 칸. 흑이 4, 6으로 하변을 접수하려 들면 놔둔 채 백7에 둔다. 팽팽한 흐름이라고 한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탄샤오도 역시 한 점을 따내지 않는다. A라는 비상약을 남겨두고 싶은 것이지만 AI는 계속 따내라고 재촉한다. 박정환도 흑2, 4로 밀어 다른 곳을 둔다. 바둑은 이렇게 자기 길을 간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