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조국 "검찰독재 종식" 창당 선언…민주당 "자중해달라 강력 요청"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고향 부산에서 신당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부산 민주공원에서 발표한 창당 선언문에서 “무능한 검찰 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4월 10일은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정권 심판뿐 아니라 복합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법무장관이 13일 부산 중구 민주공원에서 4.10 총선 출마와 창당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송봉근 기자

조국 전법무장관이 13일 부산 중구 민주공원에서 4.10 총선 출마와 창당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송봉근 기자

신당에 대해 “대한민국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강소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한 그는 지역구보다 비례대표 의원 배출을 목적으로 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부산 출마 의사를 묻는 말에 조 전 장관은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려면 부산을 포함한 전 지역구에서 ‘윤석열 정권 대 반(反)윤석열 정권’ 일 대 일 구도를 만드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그 과정에서 지역구 출마나 비례연합정당 등의 문제는 오히려 부차적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민주개혁진보연합’(이하 민주연합)이라는 비례연합정당을 만들겠다는 더불어민주당과는 연대 의사를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민주당이 어떤 결정할지 신경 쓰면서 행보하지 않겠다”면서도 “최후에 어떤 일이 이뤄질지는 지금으로는 제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윤석열 정권을 조기 종식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며 “그 중심에 민주당이 가장 큰 본진, 큰집으로 존재하고 있음을 아무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에선 “어떤 모양으로 같이 할지는 모르겠으나 정권심판의 큰 바다에서 함께 만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따로 또 같이”(정청래 최고위원) 같은 반응이 나왔지만, ‘조국 신당’을 내켜 하지 않는 분위기도 적잖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비리 공모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1심에 이어 8일 열린 2심에서도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익명을 원한 당 관계자는 “조 전 장관 출마 자체가 민주당에 대한 중도층 민심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4월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참석해 박홍근 당시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4월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참석해 박홍근 당시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당장 민주연합 추진단장인 박홍근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설령 신당이 만들어지더라도 선거연합 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은 오히려 “조 전 장관의 정치 참여나 독자적 창당은 결코 국민 승리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 집요한 공격만 양산시킬 것”이라며 “부디 민주당과 진보개혁세력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자중해줄 것을 간절하면서도 강력하게 요청드린다”고 썼다.

여권에선 비판이 쏟아졌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조국 같은 삶이 국회의원이 되도록 하는 게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이 만든 현 선거 제도”라고 비판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이 해야 할 일은 창당이 아니라 자신의 위선과 불공정에 대한 반성과 자숙”이라고 썼고, 유승민 전 의원도 “厚顔無恥(후안무치). 특권과 반칙의 상징이 국회의원이 되는 나라는 민주공화국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