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저출산위 부위원장에 주형환 전 산자부 장관 임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장관급)에 주형환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임명했다.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주 전 장관은 기획재정부 1차관 및 산업부 장관 등을 역임한 경제 관료 출신”이라며 “공직 사회에서 추진력 있게 정책을 밀고 나가고 업무를 끈질기게 챙기는 데 정평이 난 정책 전문가”라고 말했다.

이 비서실장은 “저출산고령사회정책을 총괄 주도하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를 속도감 있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 위촉된 주형환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에 위촉된 주형환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대통령 직속인 저출산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다. 윤 대통령은 저출산위 상임위원에 최슬기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위촉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3차장에 윤오준 국가안보실 사이버안보비서관을 임명했다.

주형환 신임 부위원장은 “국가의 존망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과제를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면서 “지나친 경쟁과 주거비, 양육비, 교육비 등 우리 사회의 고질적인 문제가 집약된 근본적이고 복합적이면서 구조적인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아침에 해결될 과제는 아니고 긴 호흡을 갖고 꾸준하게 지속적으로 추진할 일이다. 출생률이 올해 0.6명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단기 대책은 물론 경제, 사회, 문화 등 구조적인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반전의 전기를 마련하는 게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존 대책을 전면 재검토해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실효성 있는 대책으로 보강할 것”이라며 “국가적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서 저출생, 고령화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 혼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부위원장은 기획재정부 1차관과 산업부 장관을 지내면서 경제정책 전략과 기획 분야에서 전문가로 꼽힌다. 대내외 경제현안에 전문성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주 신임 부위원장은 행시 26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경제기획원 공정거래실(현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재정경제부 경제정책국, 금융정책국에서 과장급으로 근무하며 경제, 금융 분야의 전문성도 갖췄다.

의대증원에 “돌이킬 수 없어…의사 단체행동 명분없다” 

한편, 대통령실은 의사 단체가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에 반발하며 집단행동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자제를 요청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대 정원에 관해서는 오래전부터 논의가 있었다”며 “그럼에도 한걸음도 전진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의사들의 단체 행동에 대해 명분이 없는 것이 아니냐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책 실행의 타이밍을 여러 가지 이유로 번번이 놓쳤다”며 “지금은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