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초밥 먹는 죄수번호 4421…"이재명 연상" 논란 부른 이 드라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 중 형정국 회장 캐릭터. 사진 넷플릭스 캡처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 중 형정국 회장 캐릭터. 사진 넷플릭스 캡처

넷플릭스 신작 드라마 '살인자ㅇ난감'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악의적으로 묘사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9일 공개된 '살인자ㅇ난감'은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이탕(최우식)과 그를 쫓는 형사 장난감(손석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스릴러다. 2010년 7월~2011년 6월 연재된 웹툰이 원작이다.

드라마가 공개된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드라마 속에서 비리 혐의를 받는 건설사 회장의 캐릭터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을 연상케한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극 중 회장의 모습이 이 대표와 유사하다는 지적은 '보배드림' 등 친야 성향의 커뮤니티뿐만 아니라 이 대표에게 적대적인 '일간베스트' 등에서도 나오고 있다.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 중 형정국 회장 캐릭터. 사진 넷플릭스 캡처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 중 형정국 회장 캐릭터. 사진 넷플릭스 캡처

논란에 휘말린 극중 인물은 금권을 바탕으로 비리를 일삼는 건설사 대표 형정국 회장이다. 이 인물이 이재명 대표를 연상케한다는 이유는 크게 다섯가지다.

우선 외모가 유사하다. 백발을 뒤로 넘긴 헤어스타일과 안경을 쓴 형 회장의 모습이 이 대표와 흡사하다는 것이다.

극 중 형 회장의 딸 이름도 논란이다. 원작에서는 '형 회장의 딸'로만 설정돼 있지만 드라마에서는 '형지수'라는 이름이 부여됐다. 과거 이 대표의 욕설 논란과 연결되는 악의적인 이름 붙이기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 대표 욕설 논란 때 온라인에서는 비속어 필터링을 피하기 위해 글자의 위치를 바꿔서 칭하곤 했다. 이때문에 고의로 이런 이름을 붙여 이 대표를 모욕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수감된 형 회장이 접견실에서 외부의 배달 음식을 먹는 장면도 논란을 부추겼다. 이때 등장하는 메뉴가 초밥이기 때문이다. 초밥은 이 대표의 부인 김혜경 여사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집으로 배달됐던 음식이다. 접견 때 음식을 먹는 장면은 원작에는 없다.

형 회장의 죄수복 왼쪽에 새겨진 죄수번호 ‘4421′도 이재명 대표를 연상케 한다는 지적이다. 네티즌들은 성남시로부터 대장동 아파트 부지 6개 블록을 공급받은 제일건설이 올린 수익금 총액이 4421억원이란 것과 극 중 죄수 번호를 연결해 해석하고 있다. 이 번호 역시 원작엔 없는 설정이다.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 중 형정국 회장이 살해 위협에 처하는 장면. 사진 넷플릭스 캡처

넷플릭스 드라마 '살인자ㅇ난감' 중 형정국 회장이 살해 위협에 처하는 장면. 사진 넷플릭스 캡처

극중 형 회장은 살해 위협에 처하게 되는데, 이 때 등장하는 대사도 도마 위에 올랐다. 가해자는 형 회장 목 부위로 찌른 채 경찰과 대치하면서 "이거 경동맥이다"라고 위협하는데, 이 대표의 피습 상황을 떠올리게 하는 장면이라는 것이다. 이 내용은 원작에 나와있다.

이 대표 지지자들 사이에선 악의적인 프레이밍에 걸려들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과 드라마를 거부하자는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