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 항모 절반, 4~5월 한반도 모인다…걸프전 이후 최대 집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군 전체 항공모함(11척)의 절반에 달하는 항모 5척이 오는 4~5월 한반도 주변 서태평양 일대에 처음 집결할 가능성이 있다고 7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70)이 지난해 11월 21일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중앙포토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70)이 지난해 11월 21일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중앙포토

RFA는 미 군사 전문 매체인 미 해군 연구소(USNI)의 지난 5일 보도를 인용해 현재 로널드 레이건함(CVN 76)은 일본 요코스카, 시어도어 루스벨트함(CVN 71)은 미국령 괌, 칼빈슨함(CVN 70)은 일본 오키나와(沖縄) 남방 해역에 전개돼 있다. 즉, 한반도가 포함된 미 해군 7함대 관할 작전구역에 총 3척의 항모가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미 항공모함의 해외 전개 주기는 기본 6개월이기 때문에 칼빈슨함과 시어도어 루스벨트함은 각각 올해 4월, 7월까지 서태평양 지역에서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RFA는 지난 5일 미국 샌디에이고를 떠난 에이브러햄 링컨함(CVN 72)은 오는 4월께, 현재 대서양에 있는 조지 워싱턴함(CVN 73)은 오는 4~5월에 한반도 인근 서태평양 지역에 전개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USNI는 조지 워싱턴함은 현재 수리 중인 로널드 레이건함을 대신에 올해 안에 일본에 배치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5일 로널드 레이건함(CVN 76)은 일본 요코스카, 시어도어 루스벨트함(CVN 71)은 미국령 괌, 칼빈슨함(CVN-70)은 일본 오키나와 남방 해역에 전개돼 있다. 사진 미 해군연구소

지난 5일 로널드 레이건함(CVN 76)은 일본 요코스카, 시어도어 루스벨트함(CVN 71)은 미국령 괌, 칼빈슨함(CVN-70)은 일본 오키나와 남방 해역에 전개돼 있다. 사진 미 해군연구소

이에 RFA는 올 4~5월에 미 항공모함 총 5척이 한반도 인근에서 전개가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미 해군 대변인은 RFA에 "작전상 보안 문제로 미래 작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실제로 5척이 한반도 주변에 모이면 이는 걸프전(1990~91년) 이후 최대 항공모함 집결이고,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는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RFA는 평가했다.

미국 국방·행정 싱크탱크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RFA에 "미 항공모함 5척이 한반도에 인근에 실제로 집결한다면 북한을 공포에 떨게 할 것"이라면서 "미국의 의지와 한·미 동맹을 꺾으려 노력한 북한 김정은이 또 비참하게 실패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짚었다.

또 베넷 선임연구원은 "이 5척이 올 4~5월에 전개된다면, 한국 총선·대만 총통 취임 시점과 잘 맞는다"며 "북한과 중국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군사행동 위협을 하는 것에 한·미가 상응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