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낳으면 1명당 1억” 부영, 파격 출산지원책 내놨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재계서열 22위(지난해 기준)인 부영그룹이 직원 자녀에게 현금 1억원을 지급하는 파격적인 출산 장려 대책을 내놨다.

이중근(84) 부영그룹 회장은 5일 시무식에서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 자녀 70명에게 1인당 출산장려금 1억원씩 총 70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해당 정책을 앞으로도 계속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가가 토지를 제공한다면 “셋째까지 출산하는 임직원 가정은 출생아 3명분의 출산장려금이나 국민주택 규모의 영구임대주택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의 영구임대주택 사업에 민간이 참여할 수 있게 해주면 계열사인 부영주택이 다자녀 출산 가구에 영구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의미다.

이 회장은 “대한민국은 저출산 문제가 지속된다면 20년 후 국가 존립의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며 “저출산에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 일과 가정생활 양립의 어려움이 큰 이유로 작용하는 만큼 파격적인 출산장려책을 도입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5일 시무식에서 직원 가족에게 출산장려금을 전달하고 있다. 부영은 2021년 이후 태어난 직원 자녀 1인당 1억원씩 총 7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5일 시무식에서 직원 가족에게 출산장려금을 전달하고 있다. 부영은 2021년 이후 태어난 직원 자녀 1인당 1억원씩 총 7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22년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0.78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0년째 꼴찌다. 올해는 합계출산율이 최초로 0.6명 선으로 떨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부영 관계자는 “공군인터넷전우회(로카피스) 회장을 겸직 중인 이 회장은 국방 인력이 계속 주는 데 대한 걱정이 많다”며 “자연스럽게 저출산 문제를 고민해온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날 시무식에는 직원 66가구(70명 자녀)가 참석해 총 70억원의 출산장려금을 받았다. 연년생 자녀를 출산한 세 가족과 쌍둥이 자녀를 출산한 두 가족은 각각 2억원의 장려금을 받았다. 2021년, 22년 연년생 남매를 둬 ‘2억원 지급’ 증서를 받은 조용현 대리는 “외벌이라 경제적인 부담이 컸는데, 회사의 파격적인 지원 덕에 앞으로 셋째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재계에서는 직원의 출산·육아 부담을 줄여주는 문화가 다른 기업으로 확산될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앞서 포스코는 8세 이하 자녀가 있는 직원에게 전일(8시간)·반일(4시간) 재택근무를 선택하도록 해 큰 호응을 얻었다. LG전자는 육아휴직(2년)과 유급 난임치료 휴가(3일)를 법정 기준 이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 회장은 이날 저출산 해법으로 ‘출산장려금 기부면세 제도’도 제안했다. 2021년 1월 1일 이후 출생아에게 개인이나 법인이 3년 간 1억원 이내로 기부할 경우 지원받은 금액을 면세 대상으로 하고, 기부자에게도 기부금액만큼 소득·법인세 세액 공제 혜택을 주는 방안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