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부친·숙부·아들이 총리…'日 정치계 대모' 요코 여사 별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모친인 아베 요코(安倍洋子) 여사가 지난 4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 95세.

요코 여사는 최고 권력자의 딸이자 조카, 어머니였다. 아버지는 전후 일본 보수정치의 원류로 평가받는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숙부는 '비핵 3원칙'으로 노벨평화상을 받은 사토 에이사쿠(佐藤栄作), 아들은 최장기 집권 총리인 아베 신조다. 생전 요코 여사가 '일본 정치계의 대모', '은막의 실권자’라고 불렸던 이유다.

1928년 도쿄에서 태어난 그는 45년 시라유리(白百合) 고등여학교(현 시라유리학원 중·고교)를 졸업하고 은행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마이니치신문 정치부 기자였던 아베 신타로(安倍晉太郞) 전 외무상과 51년 결혼해 아들 셋을 뒀다. 아버지 기시 전 총리가 동향(야마구치현) 출신으로 지역 내 평이 좋았던 아베 가문의 신타로를 일찌감치 사윗감으로 점찍었다고 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모친인 아베 요코(安倍洋子) 여사가 지난 4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 95세. 요코 여사는 개발도상국 지원 비영리기구(NGO)인 '케어 인터내셔널 재팬'의 임원을 지내기도 했다. X(옛 트위터)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모친인 아베 요코(安倍洋子) 여사가 지난 4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 95세. 요코 여사는 개발도상국 지원 비영리기구(NGO)인 '케어 인터내셔널 재팬'의 임원을 지내기도 했다. X(옛 트위터)

요코 여사는 아베·기시 가문을 일본의 대표 정치 가문으로 만드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 남편은 관방장관, 외무상 등 요직을 거치며 정치 엘리트 코스를 밟았다. 정계의 거인인 장인의 후광도 누렸다. 하지만 정경유착 비리 사건인 리크루트 사건(88년)이 터지면서 아베 전 외상의 정치적 입지는 크게 줄었다. 총리 도전에 두 번(82·87년) 실패한 아베 전 외상은 88년 췌장암 진단을 받고 91년 숨졌다.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어머니 아베 요코. 사쿠라회 홈페이지 캡처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어머니 아베 요코. 사쿠라회 홈페이지 캡처

남편의 꿈, 아들이 실현

남편과 사별한 뒤 아베가(家)를 실질적으로 이끈 건 요코 여사였다. '총리 남편'의 꿈은 '총리 아들'의 꿈으로 옮겨 갔다. 요코 여사는 차남 아베 신조를 세심하게 돌봤다. 요코 여사는 둘째 아들이 얼마나 정치에 관심이 많았는지 일찌감치 꿰뚫어 봤다고 한다. 그는 과거 뷴게이슌주(文藝春秋) 인터뷰에서 "초등학교 수학여행 버스 안에서 다른 아이들은 마이크를 잡고 노래할 때, 신조 혼자 '(아버지인) 아베 신타로를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고 하더라"라고 회고했다.

요코 여사는 아베 전 총리가 정계에 진출하기 전 "연설할 때 말이 너무 빠르다", "주변을 두리번거리지 말라"고 하는 등 아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지도했다. 요코 여사가 막후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해왔기에, 아베 전 총리의 건강 이상설이 대두할 당시 "아베 신조에게 '이제 총리직을 그만둬도 된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어머니인 아베 요코뿐이다"(주간아사히)는 보도도 나왔다.

아들 아베 신조 전 총리(왼쪽 끝)와 며느리 아키에 여사(오른쪽 끝) 사이에 앉은 요코 여사. X(옛 트위터)

아들 아베 신조 전 총리(왼쪽 끝)와 며느리 아키에 여사(오른쪽 끝) 사이에 앉은 요코 여사. X(옛 트위터)

아베 전 총리는 자신을 귀여워해 주던 외조부 기시 전 총리와 정치적 성향이 비슷했다. 기시 전 총리는 일본의 군사력 확보에 힘쓰며 '대국주의'를 주장했다. 요코 여사는 "아들 신조가 외모는 남편을 닮았는데, 정책은 외조부를 많이 닮았다"고 말했다.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요코 여사는 아베 전 총리 재임 당시 지역구인 야마구치현의 정치 집회에 자주 참석했다. 또한 '아베파'로 불리는 자민당 내 최대 파벌 '세이와(清和)정책연구회' 소속 의원 배우자들의 리더이기도 했다. 아베 전 총리가 2022년 7월 선거 지원 유세 도중에 피격돼 사망하기 전까지 요코 여사의 정치적 영향력이 계속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아베 요코 여사(왼쪽 끝)의 94세 생일잔치를 자택에서 여는 모습. 아베 전 총리는 "어머니의 94세 생신. 오랜만에 3형제가 모여 옛이야기에 꽃을 피웠습니다"라고 썼다. 페이스북

아베 요코 여사(왼쪽 끝)의 94세 생일잔치를 자택에서 여는 모습. 아베 전 총리는 "어머니의 94세 생신. 오랜만에 3형제가 모여 옛이야기에 꽃을 피웠습니다"라고 썼다. 페이스북

셋째 아들, 남동생 집안에 입양 보내

요코 여사의 장남인 아베 히로노부(安倍寛信)는 골판지 등을 만드는 미쓰비시 패키징의 사장을 지냈다. 셋째 아들은 기시 노부오(岸信夫) 전 방위상이다. 요코 여사는 친정인 기시 가문의 혈통을 잇기 위해 막내아들을 낳자마자 자신의 남동생 집안에 입양을 보냈다. 장남 히로노부는 딸 하나와 아들 하나를 뒀고, 기시 전 방위상은 아들 두 명을 낳아 요코 여사에게는 손주가 네 명이다. 아베 전 총리는 자녀가 없다.

아베 신타로의 사망 이후 뒤를 이어 1993년 첫 당선한 아베 신조가 모친인 요코 여사(오른쪽), 부인 아키에 여사(가운데)의 배웅을 받으며 고향 야마구치현 자택 앞에서 출근하는 사진. 신쵸데일리

아베 신타로의 사망 이후 뒤를 이어 1993년 첫 당선한 아베 신조가 모친인 요코 여사(오른쪽), 부인 아키에 여사(가운데)의 배웅을 받으며 고향 야마구치현 자택 앞에서 출근하는 사진. 신쵸데일리

요코 여사는 아베 전 총리의 후계자로 장남 히로노부의 아들인 아베 히로토(安倍寛人)를 점찍었다. 정치권 인사들에게도 "신조 다음은 손자인 히로토를 잘 부탁한다"고 당부하곤 했다. 하지만 히로토는 법률가로서 길을 택했다.

기시 노부오의 장남 기시 노부치요(岸信千世)는 후지TV 기자 생활을 접고, 정계에 발을 들였다. 지난해 아버지의 지역구를 물려받았다.

요코 여사가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안고 있는 모습. X(옛 트위터)

요코 여사가 아베 신조 전 총리를 안고 있는 모습. X(옛 트위터)

요코 여사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자, 생전 요코 여사와 만난 적이 있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 라이칭더(賴清德) 총통 당선인 등이 5일 애도의 뜻을 표했다.

NHK 교향악단이 2016년 대만 타이베이에서 공연했을 때 고인과 함께 음악회를 관람한 차이 총통은 일본어로 "대만과 일본을 위해 노력해 주셨다"며 애도했다. 라이 총통 당선인도 SNS에 고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일본어로 "명복을 빈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