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역대급 포근한 입춘 지나고…월요일 출퇴근길, 눈·비 쏟아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1일 서울 광화문광장을 찾은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걷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1일 서울 광화문광장을 찾은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걷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포근했던 입춘(立春)이 지나고 5일에는 전국에 많은 양의 비와 눈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간과 지역에 따라 눈과 비가 뒤섞일 수 있어 출퇴근길에 혼잡이 우려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절기상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立春)인 4일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10도 안팎까지 오르면서 초봄 같은 온화한 날씨가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한낮에 12.2도까지 기온이 올랐다. 이는 1973년 전국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입춘일 기준으로 가장 높은 기록이다. 기존 기록은 관측 첫해인 1973년에 기록한 11.4도다.

포근한 날씨를 보이는 절기상 입춘인 4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에서 일부 시민들이 외투를 허리에 두른 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포근한 날씨를 보이는 절기상 입춘인 4일 오후 서울 명동거리에서 일부 시민들이 외투를 허리에 두른 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저녁부터는 중국 내륙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날이 흐려지고 남부 지방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늘(4일) 늦은 오후부터 전남에 비가 시작돼 밤에 그 밖의 전라권과 충청 남부, 경남으로 확대되겠고 월요일인 5일에는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남부 많은 비…강원 산지엔 폭설 예고

강원 속초지역에 많은 눈이 내린 2일 오전 설악동 일대에서 제설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 속초시 제공

강원 속초지역에 많은 눈이 내린 2일 오전 설악동 일대에서 제설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 속초시 제공

특히, 5일에는 전국적으로 많은 양의 눈과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출퇴근길 교통 불편이 우려된다. 저기압의 중심과 가장 가까운 남부지방의 경우 6일까지 전라권은 20~50㎜, 경상권은 20~60㎜에 이르는 겨울비 치고는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 한라산의 경우 80㎜가 넘는 폭우가 예상된다.

동해안 지역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폭설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강원 산지는 10~20㎝, 많은 곳은 30㎝ 이상 눈이 내려 쌓이겠고, 경북 북동 산지와 경북 북부 동해안에도 최대 15㎝ 이상의 적설이 예상된다. 강원과 경북 산지에는 5일 새벽을 기준으로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됐다.

공상민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최근에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 100㎝ 이상 눈이 쌓였는데 추가로 많은 적설이 예상된다”며 “습하고 무거운 눈이 예상되기 때문에 시설물 피해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눈·비 경계 서울에 걸쳐…“눈·비 섞여 내리다 퇴근길 눈”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서울 등 수도권의 경우 시간과 지역에 따라 눈과 비가 변화무쌍한 형태로 뒤섞여 내릴 가능성이 크다. 대기 하층 기온이 0도인 눈·비 경계선이 5일 아침에는 수도권에 걸쳐 있다가 저녁에 남부 지방까지 내려가기 때문이다. 경계선 위쪽의 추운 지역에는 눈이, 아래에는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

우진규 기상청 통보관은 “5일 아침에 눈과 비의 경계를 판별하는 0도 기준이 서울에 걸쳐 있는 상황”이라며 “출근길에는 눈·비가 섞여서 내리다가 퇴근길인 저녁부터는 눈의 형태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교통길 혼잡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예상 적설은 1~3㎜, 강수량은 5㎜ 미만으로 상대적으로 적을 전망이다.

눈·비와 함께 기온도 다시 내려가면서 평년 수준의 늦겨울 날씨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5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3도로 전날과 비슷하겠지만, 한낮 기온은 6도로 전날보다 5도 이상 낮을 전망이다.

설 연휴 대체로 맑고 큰 추위 없을 듯 

설 연휴인 9~12일에는 전국이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권에 들면서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비교적 따뜻한 서풍이 불면서 평년 수준의 기온이 유지되는 등 큰 추위는 없을 전망이다. 공 분석관은“대체로 맑은 날씨가 예상되지만, 11~12일에 우리나라 북쪽으로 기압골이 지나가기 때문에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비가 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