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선거제 말바꾼 이재명 겨냥 "민주당 갈걸…정치 편하게 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병립형 비례제’로 회귀하는 듯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정치를 너무 편하게 한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저도 민주당을 갈 걸 그랬다. 정치하는 것이 너무 편할 것 같기 때문”이라며 “무슨 얘기를 하더라도 얼마든지 말을 바꿔도 되고, 거기에 대해서 얼마든지 부끄러워하지 않아도 되는 것 아니냐”고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설 명절을 앞둔 2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구리전통시장을 찾아 호떡을 구매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설 명절을 앞둔 2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구리전통시장을 찾아 호떡을 구매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은 지난 대선에서 ‘연동형 비례제’를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최근 ‘권역별'이라는 단서를 달고 병립형 비례제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한 위원장은 “국민이 모를 것 같으냐. 기본적인 부끄러움은 알았으면 좋겠다”라고도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유예와 관련한 중재안을 전날 민주당이 거부한 것에도 날을 세웠다. 여권은 민주당이 요구해온 산업안전보건청 설치를 수용하되 법 적용을 2년 미루는 중재안을 냈지만, 전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강경파가 강하게 반대하면서 합의가 무산됐다. 한 위원장은 “법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민주당도 충분히 알 것이다. 민주당도 법 적용을 유예하고 싶을 것”이라며 “민주당이 받아들이기로 합의가 됐던 사안인데 민주당 지도부가 의원총회에서 관철을 못 시켰다. 굉장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설 명절을 앞둔 2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구리전통시장의 한 떡집을 방문해 떡을 먹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설 명절을 앞둔 2일 오후 경기도 구리시 구리전통시장의 한 떡집을 방문해 떡을 먹고 있다. 연합뉴스

한 위원장은 전날 자신이 제안한 ‘국회의원 세비 중위소득화’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그는 “국회의원이 정상적으로 일하는 것을 방해하는 게 아니라 집에 가져가는 돈만 줄이겠다는 것”이라며 “중위소득으로 세비를 받는 것을 만족하지 못하겠다는 분은 당초 여기(국회)에 오면 안 되는 분들”이라고 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한 위원장의 세비 삭감 주장에 대해 ‘대통령·법무부 장관부터 깎자’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 한 위원장은 “이건 그냥 '싫으면 시집가' 수준의 이야기”라며 “우리가 말하는 건 정치인 특권 내려놓기”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에는 여당의 험지이자 서울 편입이 거론되는 경기 구리시의 전통시장을 찾았다. 좁은 시장통에 수백명의 시민이 줄지어 모여든 가운데 한 위원장은 곳곳을 다니며 사인을 해주거나 함께 ‘셀카’를 찍었다. 그는 가게마다 들러 만두와 떡, 구운 김 등을 샀는데 미리 챙겨온 장바구니에 넣어 직접 들고 다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수원시의 한 카페에서 철도 지하화 관련 공약 발표 등 지역 주민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수원시의 한 카페에서 철도 지하화 관련 공약 발표 등 지역 주민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한 위원장은 시장 방문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설을 앞두고 굉장히 경제가 어려운데 서민 가계에 직결되는 전통시장에서 일하시는 분들과 여기 오신 분들하고 얘기를 나눠보러 왔다”며 “우리 국민의힘은 여기 계신 분들에게 선택받고 사랑받고 지지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상품권 액수를 2배로 늘리는 등 여러 공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미흡하겠지만 저희가 차분히 그 공약을 설명드리고 여기 계신 서민분들, 상인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을 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구리시는 서울 편입 여론이 큰 곳인데다가 경기도가 남·북으로 분도(分道)되면 북도의 핵심도시가 될 가능성도 높다. 서울 편입과 경기분도는 한 위원장이 경기권 민심을 얻기 위해 추진하는 핵심 어젠다다. 실제로 한 위원장은 전날 두 가지를 병행하는 ‘수도권 생활개선 태스크포스’(위원장 배준영 의원)를 발족시켰는데 바로 다음 날 구리를 방문한 것이다. 한 위원장은 구리에서 “시민 의사를 충분히 존중해서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서울 편입을 진행하겠다”는 말도 했다. 그는 3일에는 김포를 찾아 ‘김포-서울 통합 염원 시민대회’에도 참석한다.

한 위원장은 지난달 31일에는 경기 수원을 찾아 ‘철도 지하화’ 공약을 발표했는데, 그만큼 경기권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경기도 의석수는 59석인데 국민의힘은 최소 23석을 당선시키겠다는 목표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다소 지지세가 취약한 수원 등에 거물급 인사를 배치하면서 개발 바람을 일으키는 중”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