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여행은 해외, 소비는 직구로…엔데믹 딜레마에 내수 타격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가 해제되면 소비가 늘어날 것이란 기대와 달리 내수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해외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늘어난 데다 해외직접구매(직구)액까지 역대 최대를 기록하면서다. 특히, 설 명절을 앞두고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들이 느끼는 체감 경기는 꽁꽁 얼어붙었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소매판매는 전년보다 1.4% 줄면서 2022년(-0.3%)에 이어 2년 연속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감소 폭은 2003년(-3.2%) 이후 20년 만에 최대다. 내수 부진이 길고, 깊어졌다는 뜻이다. 정부는 고금리와 고환율 영향으로 소비가 줄었다고 설명했지만, 해외여행과 직구가 증가한 것도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국내 거주자의 해외소비를 의미하는 국외소비지출은 지난해 1분기 전년 같은 분기보다 85.9% 늘었다. 2분기(85.1%), 3분기(80.8%) 등 지난해 내내 80% 넘는 증가율을 보였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해외여행 내국인 수는 지난해 2271만6000명으로, 전년(655만4000명)보다 246.6% 증가했다. 해외여행이 늘면서 국외지출이 덩달아 증가했다. 쓸 수 있는 돈은 한정적인데 해외 소비가 늘면 국내 지출은 줄어든다.

내수 부진은 경제성장률에 악영향을 미친다. 신승철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경제성장률 자체가 낮아진 데다 민간소비 또한 성장률보다 하회하는 흐름을 보인다”고 말했다. 내수 부진은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현재로썬 금리가 내려가지 않는 한 내수가 반등할 만한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내구재 소비 행태도 바뀌었다. 국내 쇼핑몰 대신 알리익스프레스 등 해외 직구 사이트를 통한 소비가 증가했다. 지난해 온라인 해외직접구매액은 6조756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5조3240억원)보다 26.9% 늘면서 역대 최고치다. 값싼 중국산 제품의 공세가 본격화하면서 내수를 위협하는 모양새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중국 직접구매액은 3조2873억원으로 1년 새 2배 넘게 늘면서 전체 직구의 48.7%를 차지했다. 이전까지는 미국이 직구 1위 국가였는데 중국에 역전당했다. 의류·패션 상품(43.5%), 생활·자동차용품(35.9%), 스포츠·레저용품(65.5%)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고물가 영향으로 조금이라도 가격이 싼 제품을 찾아 중국 직구로 눈을 돌렸다는 풀이가 나온다.

허경옥 소비자생활문화산업학과 교수는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국내 제품 가격이 급격히 올랐다”며 “고금리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값싼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달 소상공인의 경기체감지수(BSI)가 48.1로, 전달보다 10.9포인트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2월의 37.5 이후 2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BSI 100 이상이면 경기 실적 호전을, 100 미만이면 경기 실적 악화를 의미한다.

체감 경기 악화 사유 1위는 ‘경기 침체로 인한 소비 감소’(46.5%)였다. 날씨 등 계절 요인(18.8%)과 유동인구·고객 감소(18.4%)가 뒤를 이었다. 수리업 종사자의 체감 BSI(-24.7포인트)가 가장 큰 폭으로 내렸고 소매업(-15.1포인트)이 뒤를 이었다.

전통시장 1월 체감 BSI는 40.4로, 전달보다 9.3포인트 하락했다. 2022년 3월(40.3) 이후 최저치다. 의류·신발을 판매하는 전통시장 상인의 BSI가 가장 큰 폭(-21.9포인트)으로 내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