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 극장골' 한국 축구 사상 정규시간 중 가장 늦게 터졌다

중앙일보

입력

조규성의 동점골이 한국 축구사의 한 페이지에 기록됐다. 연합뉴스

조규성의 동점골이 한국 축구사의 한 페이지에 기록됐다. 연합뉴스

클린스만호를 아시안컵 탈락 위기에서 구한 조규성(미트윌란)의 극장골이 한국 축구사의 한 페이지에 기록됐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3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16강전 0-1로 뒤진 후반 추가 시간 9분 조규성의 골은 연장전을 제외하고 정규시간만 따졌을 때 한국 국가대항전(A매치) 사상 가장 늦은 시점에 터진 득점이 됐다.

조규성은 설영우의 헤딩 패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해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렸다. 기사회생한 클린스만호는 승부차기에서 4-2로 사우디를 꺾고 8강에 올랐다. 종전 기록은 2013년 6월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레바논전에서 나온 김치우(은퇴)의 골이다. 김치우는 후반 추가 시간 7분에 1-1을 만든 동점골을 터뜨렸다. 당시 최강희 전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레바논과 1-1로 비겼다.

연장전까지을 포함하면 가장 늦은 시점에 터진 득점은 2011 카타르 아시안컵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나왔다. 1-2로 뒤진 연장 후반 15분에 황재원(은퇴)이 동점골을 넣었다. 아쉽게도 한구은 승부차기에서 0-3로 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