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바이든, 미군 사망 보복 나선다…이란 본토 대신 친이란 때릴 듯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0일 (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선거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웨스트팜 비치 국제공항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0일 (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선거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웨스트팜 비치 국제공항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미군 3명이 숨진 친이란계 무장단체의 무인기(드론) 공격에 대한 대응 수위를 정했다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정부는 구체적인 대응 방식을 밝히지 않았지만, 외신들은 이란 본토를 직접 타격하는 대신 이란이 지원하는 중동 내  무장세력들을 단계적으로 공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선거자금 모금 행사를 위해 플로리다로 떠나기 전 이란에 대한 대응 방식을 결정했냐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란이 공격에 책임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이란이 공격자들에게 무기를 공급한다는 점에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이날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원칙적으로 이런 공격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강력한 신호를 이란혁명수비대(IRGC)와 친이란 무장단체 후원자에게 보내야 한다"는 취지라며 바이든의 발언에 대해 설명했다.

커비 조정관은 이어  "단 한 번의 행동이 아니라 시간을 두고 단계적으로 행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요르단 미군 기지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진 친이란 민병대 카타이브 헤즈볼라는 "미군을 상대로 한 군사작전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 국방부는 보복 방침을 재확인했다. 팻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말보다는 행동이 중요하다"며 “28일 이후에도 세 차례 더 공격이 있었다. 우리는 우리가 선택한 시간과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이란 무장세력의 공격을 받은 요르단 미군 주둔지 ‘타워 22’. 로이터=연합뉴스

친이란 무장세력의 공격을 받은 요르단 미군 주둔지 ‘타워 22’. 로이터=연합뉴스

이란 직접 타격 대신 '네트워크' 파괴

미군 사망 직전까지 바이든 행정부는 중동 확전을 원치 않는다는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내왔다.

그러나 외신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단계적 보복 공습을 시사하고 있으며 "가급적 피하려고 했던 모든 일을 앞으로는 하게 될 수밖에 없을 것"(뉴욕타임스)이라고 내다봤다.

CNN은 "미국에 큰 트라우마를 안겨준 지난 20년간의 이라크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료한 지 3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안타깝게도 미국이 또 다른 중동 내 전쟁에 휘말리고 있다는 건 논쟁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바이든 정부가 확전 방지에 노력해왔지만, 최근 이라크·시리아·요르단에서 미군에 대한 공격이 급증해 이런 노력이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향후 미국의 공격 방식에 대해 외신과 전문가들은 해외에 있는 친이란 세력과 이란군, 주요 인사를 공격하는데 주력할 것이라 봤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일부 공화당원들이 요구하는 이란 영토에 대한 미국의 직접 공격은 전례 없는 일"이라며 "미국은 이란 자체보다는 중동 지역에 퍼진 친이란 네트워크 이른바 '저항의 축'을 표적으로 삼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시리아, 이라크, 예멘의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최정예 부대) 요원을 공격하거나 이란 선박이나 이란 지원 민병대에 대한 대규모 군사 공격 중 하나를 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욕타임스도 미 정부 관리자의 말을 인용해 시리아와 이라크에 주둔하고 있는 이란혁명수비대원들이 주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나세르 카나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나세르 카나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한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도 이란 압박에 가세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29일 미국을 방문해 요르단 미군 기지 공격 배후로 이란을 노골적으로 지목하면서 "이란의 행위는 규칙이 존재하지 않는 세계가 얼마나 위험한지를 상기시킨다"고 비판했다.

이에 나세르 카나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30일 성명을 통해 "나토가 외려 파괴적이고 개입주의적인 정책을 밀어붙이며 서아시아 등지에서 군사적 행동을 하고 있다"며 "나토가 전 세계 불안정의 주요 원인"이라고 맞받아쳤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