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日기시다 “尹대통령과 신뢰 관계…北핵·미사일, 결코 용납 못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30일 국회 연설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국과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정기국회 시정방침 연설에서 “국제적 과제 대응 등에서 협력해야만 하는 중요한 이웃나라인 한국과는 윤 대통령과 신뢰 관계를 기초로 폭넓은 협력을 더욱 확대·심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미·일 3개국의 전략적인 협력과 한·중·일 프레임워크 또한 진전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일본 총리의 국회 연설은 정기국회 때 새해 국정과제를 밝히는 시정방침 연설과 임시국회나 특별국회 때 국정운영 방향을 설명하는 소신표명 연설이 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0월 연설에서 “한국과의 사이에는 윤 대통령과 개인적인 신뢰 관계를 지렛대로 폭넓은 협력을 심화하고 있다”며 캠프 데이비드에서 새로운 파트너십의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는 결의를 나타낸 한·미·일이 경제안보를 포함한 전략적 협력을 추진하고, 한·중·일 프레임워크도 진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직후인 2021년 10월 연설에서 “건전한 (한·일)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가겠다”고 밝혔으나, 윤 대통령이 집권한 이후에는 한·일 관계 개선 의지와 협력 심화 방침을 언급했다.

기시다 총리는 오는 4월로 예정된 미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미·일 관계를 심화시키고 미·일 동맹을 강화하겠다면서 공급망 강화와 반도체 협력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주장해야 할 것은 주장하고, 공통의 과제에서는 협력하는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를 쌍방의 노력으로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응해 중국 등 일부 국가가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금지한 데 대해서는 “즉시 철폐할 것을 요구하는 동시에 새로운 수출처 개척 등을 추진해 수산 사업자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달 1일 노토(能登)반도 강진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례적으로 기시다 총리에게 위문 전보를 보내면서 관심이 커진 북·일 관계에 대해서는 “납북자 문제가 정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언급하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언급하며 “모든 피해자의 귀국을 하루빨리 실현하고 일·북 관계를 새로운 무대로 끌어올리겠다”며 “북·일 정상회담 실현을 위해 (총리) 직할 고위급 협의를 추진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내각 지지율이 ‘퇴진 위기’ 수준인 20%대로 떨어진 채 반등하지 못하는 요인 중 하나로 평가되는 집권 자민당의 ‘비자금 스캔들’과 관련해 “자민당 총재로서 극히 유감스럽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헌법 개정에 대해서는 오는 9월까지인 자민당 총재 임기 내에 실현하고자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면서 “올해는 조문안 구체화를 추진해 당파를 넘어 논의를 가속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