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대통령 지지율 36.8%…부정평가 59.8% [리얼미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강원도 강릉시의 청년사업가가 운영하는 한 카페에서 강원 지역 청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통신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강원도 강릉시의 청년사업가가 운영하는 한 카페에서 강원 지역 청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통신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소폭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최근 민생토론회 등 민생행보를 이어가며 전통적 지지층인 보수층과 영남에서 지지율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세수 결손 우려, 진보당 강성희 의원 과잉 제압 논란 등의 여파로 후반에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 15∼19일(1월 3주차) 전국 18세 이상 2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는 오차범위(±2.0%p) 내에서 직전 조사(1월 8∼12일)보다 0.5%포인트(p) 상승한 36.8%로 조사됐다.

부정평가는 오차범위 내인 0.5%포인트 하락한 59.8%포인트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주 초반 설 민생 안정 대책 발표, 91개 준조세 전면 검토 시사 등 민생 행보로 긍정 평가 상승세가 있었지만, 세수 결손 우려 점화, 진보당 강성희 의원 과잉 제압 논란 등으로 주 후반에는 하락세로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권역별로 대구·경북(4.5%포인트↑), 부산·울산·경남(2.0%포인트↑), 인천·경기(1.9%포인트↑) 등 상승세를 보였고, 광주·전라(6.4%포인트↓)에선 하락세를 나타냈다.

연령대별로 20대(3.3%포인트↑), 60대(3.0%포인트↑), 30대(1.9%포인트↑)에선 오름세를, 40대(3.4%포인트↓), 50대(1.5%포인트↓)에선 내림세를 보였다.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층(3.3%포인트↑), 중도층(1.8%포인트↑), 진보층(4.1%포인트↓) 등이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3.3%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직전 조사 대비 3.0%p 내린 36.6%, 더불어민주당이 2.7%포인트 오른 45.1%로 조사됐다. 양당의 지지도는 모두 오차범위(±3.1%) 안에서 움직였다.

직전 조사에서 2.8%포인트였던 양당 간 지지도 격차는 이번 조사에서 8.5%포인트로 늘어 다시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리얼미터는 국민의힘 지지도에 대해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원희룡·김경율 전략 공천 시사에 대한 공정성 시비, 이태원참사특별법 대통령 거부권 행사 건의 등 당 내외 논란으로 전주 대비 하락한 양상”이라고 평가했다.

민주당에 대해선 “이재명 대표의 당무 복귀와 함께 성희롱 논란이 일었던 현근택, ‘돈 봉투 수수 연루’ 임종성, ‘86세대’ 김민기 총선 불출마 선언 등 인적 쇄신 가속화에 따라 소폭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광주·전라(10.9%포인트↓), 부산·울산·경남(6.7%포인트↓), 대전·세종·충청(4.6%포인트↓), 서울(4.2%포인트↓), 40대(11.6%포인트↓), 70대 이상(5.8%포인트↓), 20대(5.0%포인트↓), 50대(3.6%포인트↓)에서 하락했고, 대구·경북(2.3%포인트↑), 30대(9.7%포인트↑)에서 상승했다.

민주당은 광주·전라(14.3%p↑), 대전·세종·충청(12.0%p↑), 부산·울산·경남(4.0%p↑), 40대(11.8%p↑), 50대(4.7%p↑) 등에서 올랐고, 대구·경북(7.6%p↓), 30대(5.9%p↓) 등에서 내렸다.

진보당은 1.1%포인트 내린 0.7%, 정의당은 지난 조사와 같은 1.7%, 기타 정당은 2.0%포인트 오른 7.7%로 집계됐다. 무당층은 0.5%포인트 내린 8.2%였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정당 지지도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3.3%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