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한동훈, 용산에 반격 "선민후사…내 임기는 총선 이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제 모든 것을 아낌없이 쏟아붓겠다는 각오로 이 자리를 받아들였다”며 대통령실의 사퇴 요구에 정면 대응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국회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당의 변화된 모습을 국민들께 잘 설명드려서 지금 더불어민주당의 이상한 정치와 발목잡기 행태로 국민들이 고통받고 이 나라의 미래가 위협받는 걸 막겠다”며 “저는 선민후사하겠다”고 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대통령실에서 사퇴를 요구한 게 과도한 당무개입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사퇴 요구를 거절했기 때문에 구체적 내용을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다만 “당은 당의 일을 하는 것이고 정(政·정부)은 정의 일을 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정치”라며 당정 간에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 갈등 원인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리스크가 꼽히는 데 대해서는 “제 입장은 처음부터 한번도 변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총선 때까지 비대위원장을 완주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제 임기는 총선 이후까지 이어지는 걸로 알고 있다”며 위원장직 수행 의지를 드러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