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북동부서 인도발 러시아 항공기 추락…6명 탑승 추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프가니스탄 바다크샨주 파이자바드시 전경. 신화=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바다크샨주 파이자바드시 전경. 신화=연합뉴스

인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거쳐 러시아 모스크바로 향하던 소형 전세기가 아프가니스탄 북동부 산악지대로 추락했다. 사고기에는 6명이 탑승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항공 당국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에 등록된 프랑스제 다쏘 ‘팔콘 10’ 제트기가 전날 밤 아프가니스탄 상공의 레이더 화면에서 사라졌다고 밝혔다. 항공 당국은 1978년에 제조된 이 항공기엔 승무원 4명과 승객 2명 등 6명이 탑승해 있었다고 전했다.

아프간 현지 매체는 아프간 당국자를 인용해 사고 여객기가 바다크샨주 토프카나 산맥에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사건 조사를 위해 해당 지역으로 구조팀을 급파했다고 덧붙였다.

당초 추락 항공기는 인도의 민항기라고 전해졌다. 그러나 인도 민간항공국(DGCA)은 “방금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안타까운 비행기 추락 사고와 관련, 사고기는 인도의 정기 항공기도, 비정기·전세기도 아니다. 모로코에 등록된 소형 항공기”라고 부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