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KT 3만원대 5G 요금제 출시…통신비 인하 경쟁 시작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3면

월 3만원대 5세대(G) 통신 요금제가 처음 출시됐다. 가계 통신비 부담을 덜어줄 5G 요금 인하 경쟁이 이어질지 관심을 끈다.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KT가 월 3만원대 5G 요금제를 신설하는 이용 약관을 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KT는 기존 5기가바이트(GB)와 10GB 등 2구간으로만 나눠진 데이터 소량 요금제 구간을 5구간(4·7·10·14·21GB)으로 세분화했다. 원래는 월정액 4만5000원에 5GB 데이터를 이용하는 요금제가 최저였다. 이번 개편으로 3만7000원에 4GB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선택 약정 할인 25%를 받으면 월 2만7750원에도 이용할 수 있다. 새 요금제는 19일부터 가입할 수 있다.

통신사들의 5G 요금 인하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국내 통신시장은 포화상태로 각 사업자끼리 기존 가입자를 빼앗아오는 경쟁이 치열하다. KT가 앞장선 만큼 이에 대응하는 경쟁사들 요금제도 곧 나올 전망이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현재 3만원대 5G 요금제 신설을 검토 중이다.

통신요금 부담 완화는 현 정부의 주요 관심 사안이기도 하다. 지난해 11월 과기정통부는 ‘통신비 부담 완화 방안’을 발표하며 5G 요금 최저 구간을 3만원대로 낮추고, 30GB 미만 데이터 소량 구간 요금제도 세분화하기로 사업자와 협의했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용자 상당수가 월 20GB 이하를 쓰는 소량 이용자인 만큼, 신설 요금제로 변경할 경우 통신비 경감 효과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세분화된 요금이 통신비 경감을 반드시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 스마트폰 사용패턴과 맞지 않으면 오히려 요금 폭탄으로 돌아올 수 있다. 자신에게 최적화한 요금제를 찾는 게 관건이다.

사무실 등에서 와이파이를 자주 쓴다면 신설된 소량 구간 요금제를 택하는 게 좋다. 4GB(3만7000원)~21GB(5만8000원)까지 5단계로 나눠진 요금제 중 고르면 된다. 일정 기간 KT를 이용하는 선택 약정을 택한다면 요금이 25% 할인된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개편 전 요금제를 쓰는 경우 새 요금제로 바꿔야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은 주의해야 한다. 10GB 이용 요금제는 기존 5만5000원에서 5만원으로 인하됐지만, 요금제를 바꾸지 않으면 그대로 5만5000원이 적용된다.

만 34세 이하 청년층은 별도 신청 없이 데이터 제공량이 두배로 늘어난다. 3만7000원에 4GB를 제공 받은 요금제를 이용할 경우 앞으로 8GB를 이용할 수 있다. KT의 ‘Y덤’ 혜택이다. KT는 이번에 청년 연령 범위도 ‘만 29세 이하’에서 ‘만 34세 이하’로 확대했다.

KT 공식 온라인 샵 ‘KT닷컴’에서 온라인 전용 요금제 ‘요고’를 활용하면 요금은 더 저렴해진다. 가장 싼 요금제는 3만원(5GB)이다. 청년의 경우 온라인 요금제에서도 데이터 두배 혜택이 적용돼 10GB를 이용할 수 있다. 온라인 요금제는 이 밖에도 3만2000원부터 4만4000원까지 2000원 단위로 세분화돼 있다. 한 단계 올라갈수록 5GB씩 데이터 제공량이 늘어난다.

다만 온라인 요금제는 약정을 하지 않기 때문에 25% 선택 약정 할인이 적용되지 않는다. 보통 온라인 요금제는 기존 스마트폰 단말기의 약정 기간이 끝났거나 자급제폰(통신요금제와 별도로 구입하는 단말기)을 구매한 이용자들이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