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영어 안써도, 외국인과 통화한다…"애플 이스 애플" 엉뚱번역도 [갤럭시S24 써보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늘 새너제이의 날씨는 어떤가요?”

삼성전자의 첫 ‘AI 스마트폰’ 갤럭시S24로 통화하며 이렇게 말하니, 1초만에 여성 목소리의 인공지능(AI)이 영어로 통역했다. 영어 사용자인 상대방의 말이 끝나자 AI는 이번엔 곧바로 한국어로 답했다. “날씨가 쌀쌀하니 코트를 챙기는 게 좋겠습니다.”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서 공개한 갤럭시S24 시리즈. 새너제이=최선을 기자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서 공개한 갤럭시S24 시리즈. 새너제이=최선을 기자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각) 미국 새너제이에서 공개한 갤럭시S24 시리즈의 주요 AI 기능을 써보니 “익숙한 스마트폰인데, 새롭다”는 느낌이 제일 먼저 들었다. 수화기 너머의 외국인과 실시간 통역 통화는 기기에서 구동하는 AI인 ‘온디바이스 AI’의 편리함을 체감하기 충분했다.

갤럭시S24의 실시간 통역은 별도의 앱을 다운받을 필요 없이, 상대방의 기기나 통신사와 상관없이, 전 세계 어디에서나 사용 가능하다. 우선 통화 화면에서 ‘통화 어시스트’ 메뉴를 선택하고 ‘실시간 통역’을 누른다. 다음엔 한국어와 중국어,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13개 언어 중 수신자와 발신자의 언어를 설정한다. 통화가 연결되면 상대방에게 실시간 통역 기능을 사용한다는 안내 멘트가 먼저 나온다. 수신자와 발신자의 목소리를 음소거하고, AI 목소리끼리 통화하는 것도 가능하다.

갤럭시S24로 통화하며 스페인어와 영어를 실시간 통역하는 모습. 새너제이=최선을 기자

갤럭시S24로 통화하며 스페인어와 영어를 실시간 통역하는 모습. 새너제이=최선을 기자

다만 완성도에선 아쉬움이 남았다. 한 사람의 말이 끝난 뒤 즉시 순차 통역이 나오는데, 문장이 길어지면 서로 다른 언어 간 말이 겹치기도 했다. 또 AI가 맥락을 이해하지 못하고 어색한 문장을 내놓기도 했다. 가령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외국인에게 “사과는 괜찮다”고 했더니 “Apple is an apple”이란 잘못된 통역이 제공됐다. 동음이의어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통화뿐 아니라 메시지 번역 기능도 새로웠다. 단순히 언어만 바꿔주는 게 아니어서다. 삼성 키보드에 문구를 쓴 뒤 ‘AI 별’ 아이콘을 누르면 문장 스타일을 선택할 수 있다. 공손한 표현으로 바꾸거나 상황에 맞는 이모지를 자동으로 추가하는 것도 가능했다. 소셜미디어(SNS) 포스팅 문구 버전도 선택할 수 있다.

긴 글이나 녹음한 음성을 요약 정리해주는 기능은 학생이나 직장인에게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 노트 앱에 800자 가량의 기사를 입력한 뒤 AI 요약을 선택하자 핵심만 뽑아 약 250자로 정리했다. 웹 페이지 내에서도 간략하게 요약·번역할 수 있었다.

카메라에서도 AI 기능을 대폭 확대했다. 전작인 갤럭시S23 울트라는 100배 줌을 통해 ‘덕질 카메라’로 유명해졌다. 대규모 콘서트장에서도 아이돌 가수 등을 선명하게 찍을 수 있어서다. 이번에는 ‘인스턴트 슬로모’ 기능으로 더 진화했다. 갤러리 내 영상 화면을 꾹 누르기만 하면 슬로우 모션으로 촬영하지 않은 일반 영상도 느리게 볼 수 있었다. 아이돌 가수의 댄스뿐 아니라 반려동물의 재빠른 움직임도 더 천천히 감상할 수 있다. 이는 온디바이스 AI 기술로 인터넷 없이도 가능한 기능이지만, 유튜브 등 동영상 앱 내에서는 불가능하고 갤러리 앱에서만 작동한다.

갤럭시S24 시리즈는 인스타그램 등 SNS 앱 내 카메라로 촬영하는 경우에도 기본 카메라의 솔루션을 적용해 고화질 촬영을 지원한다. AI가 사진을 분석해 맞춤형 편집 도구를 제안하는 ‘편집 제안’도 추가했다. 얼굴에 그늘이 진 셀카의 경우 ‘그림자 및 빛 반사 제거’를 추천하는 식이다. 삼성전자는 이처럼 실생활에서 체감 가능한 차별화된 AI 기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