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교권확립은 결국 학생 위한 것" 교육계 신년교례회 참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4년 교육계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교권이 확립돼야 학생 인권도 보장되고 그러한 차원에서 교권 확립은 결국 학생을 위한 것"이라며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4 교육계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4 교육계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지난해 교권 보호 5법을 개정했고, 학폭 조사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교사가 아닌 전문가에게 맡기도록 제도를 개선해 학교전담경찰관(SPO) 제도를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교육 혁신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사회 발전 속도에 맞춰 교육 혁신의 속도도 높여야 한다"며 "교육 프로그램을 더욱 다양화해 학생들의 창의력을 무궁무진하게 길러주고 미래를 위해 디지털 활용 능력을 높여줄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4 교육계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4 교육계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그러면서 네덜란드를 예시로 들며 "공교육이 잘 돌아가는 나라들을 보면 기본적으로 학교가 재미있고 또 학생들이 학교에 가고 싶어 한다”며 “선생님들께서는 마음 편히 가르치시고 학생들은 행복하게 배울 수 있도록 교육 환경을 바꿔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교육계 신년교례회는 매년 개최되는 교육계의 가장 큰 신년 행사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및 대학의 교원·교육 관련 단체·기관 대표 등 교육계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교육의 발전을 기원하고 새해 덕담과 소망을 나누는 자리다.

현직 대통령이 교육계 신년교례회에 참석한 것은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8년 만이다.

이날 행사에는 여난실 한국교총 회장 직무대행 등 180여명의 교원과 교육 관련 단체 기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배용 국가교육위원회 위원장,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 장상윤 사회수석등도 자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