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헬기특혜 있었나"…조사나선 권익위, 이재명 면담요청 가능성도

중앙일보

입력

부산 방문 일정 중 흉기에 피습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 헬기장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방문 일정 중 흉기에 피습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 헬기장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응급헬기 이송 특혜 의혹 조사’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정승윤 권익위 사무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2일) 이재명 대표가 피습된 뒤 응급 헬기를 이용해 부산대 병원에서 서울대 병원으로 이송·전원된 사건과 관련해 부정청탁과 특혜제공 여부를 조사해 달라는 여러 건의 신고가 권익위에 접수됐다”고 말했다. 권익위는 이르면 내일 서울대 병원과 부산대 병원에 조사관을 보내 관련자 면담 및 자료수집을 시작할 예정이다.

권익위 조사의 핵심 쟁점은 지난 2일 이 대표가 부산 가덕도 방문 중 피습된 뒤 부산대 병원에서 서울대 병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부정청탁과 규정 위반 등 실제 특혜가 존재했는지 여부다. 당시 이 대표는 목 부위에 칼을 찔려 쓰러지고는 부산대 병원으로 이송됐고, 응급처치를 받은 뒤 119 응급헬기를 타고 서울대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정승윤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이 1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재명 대표 헬기이송 특혜의혹 조사 계획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정승윤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이 1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재명 대표 헬기이송 특혜의혹 조사 계획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의료계 일각에선 이같은 ‘상경 수술’이 특혜이자 의료법 위반이라 주장하고 있다. 이 대표가 옮겨진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국가 지정 외상센터로 수술이 가능했던 곳이고, 이 대표가 응급헬기를 이용할 만큼 위중한 상태도 아니었기에 오히려 이 대표의 이송으로 응급 환자에 대한 의료공백이 발생했다는 취지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은 8일 “야당 대표가 국민의 진료·수술 순서를 권력을 이용해 부당하게 앞지른 새치기”라며 이 대표와 천준호 비서실장 등을 업무방해 및 응급의료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여기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은 민감한 부분이라 후유증을 고려해 (수술을) 잘하는 곳에서 해야 한다”등의 발언이 더해지며 이 대표 피습 사건은 지역 의료 비하 논란까지 일으켰다.

권익위가 조사 과정에서 이 대표에게 대면 조사를 요청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국회의원도 공직자에 해당해 부정청탁 의혹과 관련해선 권익위가 직접 조사할 권한을 갖고 있다. 이 대표의 서울대 병원 전원을 두고 서울대 병원 관계자와 통화했던 천준호 민주당 당 대표 비서실장도 조사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정 사무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법령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강정현 기자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국민권익위가 암살 테러를 당한 야당 대표에게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며 “남화영 소방청장이 오늘 기자간담회를 열고 ‘소방청 매뉴얼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명백한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남 소방청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이 대표 특혜의혹과 관련해 “소방헬기 전원 판단은 의사가 하는 것이고 헬기 이송 조건에 의사가 같이 탑승하게 돼 있다”며 “조건이 맞고 요청이 오면 소방헬기는 무조건 가고, 매뉴얼 상 문제는 없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 대표의 헬기 이송은 당시 의료진 판단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