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정의당, 도로 민주당 2중대"...비례1번 류호정, 결국 탈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한 류호정 의원이 “제3지대에서 세 번째 권력이 되겠다”며 정의당을 탈당했다. 비례대표인 류 의원은 탈당으로 당적이 없어질 경우 의원직을 즉시 상실하게 된다.

류 의원은 1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이 다시 민주당 2중대의 기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류 의원은 “정의당이 전날(14일) 결국 녹색당과의 선거연합정다을 승인했다”며 “당의 진로에 관한 당원의 총의를 묻지 않겠다는 어제의 결정 때문에 당원총투표까지 당원을 최대한 설득하겠다던 저의 노력도 여기까지다”라고 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거취 표명 기자회견에서 "정의당 탈당하고 의원직 내려놓겠다"고 밝히고 있다. 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거취 표명 기자회견에서 "정의당 탈당하고 의원직 내려놓겠다"고 밝히고 있다. 뉴스1

이어 “전날엔 운동권 최소연합을 선언했지만 조만간 조국신당과개혁연합신당, 진보당 등과 함께 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위성정당에 참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연합정당이라는 교묘한 수사와 민주당 느낌을 최대한 빼는 수작으로 인천연합과 전환, 막후의 심상정 의원은 마지막까지 당원과 시민을 속일 테지만 실제로 지도부 내에서 논의되고 있고 비대위원장의 인터뷰에서도 관측할 수 있는 분명한 흐름”이라고 지적했다.

류 의원은 “정의당은 시대 변화에 맞춰 혁신하지 못했고 오직 관성에 따라 운동권연합, 민주대연합을 바라고 있다”며 “조국 전 법무부장관 지명, 박원순 전 시장 조문 시기에도 정의당은 민주당과 정확히 일치하는 세계관에 따라 선택했다. 그 반독재민주화 세계관에서 먼 젊은 정치인들이 반대했지만 도저히 바꿀 수 없었다”고 했다.

또 “저는 정의당이 시민께 약속한 재창당은 ‘제3지대 신당 창당’이 돼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며 “저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정의당이 민주당의 도움 없이는 살아남을 수 없는 정당으로 몰락해 가는 걸 참을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류 의원은 향후 거취에 대해 “이번 주 피제소인 류호정의 당기위원회가 열린다”며 “마지막으로 당의 공적 기구에서 제 진의가 무엇이었는지 소명하겠다. 이후 징계 결과와 상관없이 정의당을 탈당하고 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앞서 류 의원은 정의당 소속으로 새로운선택 창당 활동을 병행해왔다. 탈당 이후에도 새로운선택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최근 제3지대 빅텐트 형성 분위기가 고조되는 것에 대해선 “양당 강성 지지층에 기생한 위성정당 참여가 아니라 양 극단 진영 정치에 반대하면서 진정한 다당제 국회를 만들고자 결의한 세력이 더 튼튼하고 커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적어도 지금 이 목적을 가진 제3지대 분들은 우리가 하나로 뭉쳐야 양 극단 진영 정치를 끝낼 수 있다는 믿음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탈당 시점에 대해선 “오는 19일 당기위가 있으니까 탈당 시점은 다음주가 될 것 같다”며 “당에는 (비례대표직을) 승계할 수 있는 날짜 내에 제가 의원직 내려놓겠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류 의원은 ‘새로운선택이 민주당 2중대를 넘어 진보 가치를 담을 수 있다고 보는지’를 묻는 말에는 “그렇다. 저는 지금도 제가 더 (정의당보다) 정의당 당론에 가깝다고 본다”라며 “야당 정치 극복, 민주당과의 결별, ‘조국 사태’ 이후 반성과 성찰 측면에서 정의당이 선택한 길에는 개연성이 없다. 제3지대를 독자적으로 만들어 경쟁하는 게 개연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 의원의 의원직은 정의당의 비례대표 다음 순번인 양경규 전 민주노총 위원장이 이어받을 전망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