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종민 "이낙연 위한 탈당 아니다, 대통령 만들기로 오해 말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비이재명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 의원들이 10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응천, 이원욱, 김종민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비이재명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 의원들이 10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응천, 이원욱, 김종민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민 의원은 11일 이낙연 전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에 ‘원칙과상식’ 의원들이 합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전격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낙연 대표 개인과 뭔가를 하기 위해 신당을 창당하거나 탈당하는 건 아니다”라며 “이 대표가 추진해 온 신당의 틀에 개별 가입하는 건 조금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치를 바꿔보겠다는 ‘원칙과상식’의 목소리가 있고, 이 목소리가 전달되는 것이 필요하다”며 “위험을 무릅쓰고 결단한 건데 사람들이 보기에 (원칙과상식이) 이 대표를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같이) 하는구나 라고 오해를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원칙과상식이 왜 나왔고 어떤 당을 만들려고 하는지 국민들에게 알리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이 대표 또한 한국 정치를 변화시키겠다는 생각이 있으니 이 두가지가 자연스럽게 만나는 지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2지대 빅텐트 구상에 대해선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는 분들의 일종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민심에 대한 책임은 국민들이 선택할 수 있는 선택지를 만들어 드리는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3파전 구도로 국민들에게 짜장면, 짬뽕 말고 김치찌개, 설렁탕도 있다는 선택지를 만들어 드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진영은 무조건 옳고 당신 진영은 무조건 틀리다는 것은 내로남불”이라며 “국민들이 어느 한쪽으로 힘을 모을 수 없기 때문에 옳은 건 옳고, 그른 건 그르다고 이야기해 줄 수 있는 새로운 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이재명 대표가 전날 서울대병원에서 퇴원하면서 ‘상대 죽여 없애는 정치 안 된다’고 밝힌 데 대해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말과 행동이 같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민주당에서 공천 학살해서 비명계 의원들을 쫓아내자고 친명 자객들이 30여 군데에서 활약하고 있는데 이 대표가 막지 않았다”며 “(이 대표가) 노력을 해야 죽임의 정치가 없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조응천 의원은 CBS 라디오에 나와 “신당의 1차 목표는 (기호 3번을 받을 수 있는) 7석 이상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15% 이상의 지지율을 기록해 선거비용을 보전받는 것도 목표”라고 말했다.

이들은 창당 후 ‘이낙연 신당’이나 ‘이준석 개혁신당’ 등과 연대를 통해 확고한 ‘제3 정치세력’으로 입지를 굳히는 시도를 할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조 의원은 “기호 3번으로 모여야 한다는 것은 합당을 전제로 하는 것”이라며 “이낙연 전 대표와도 말씀을 들어보고 맞춰가면서 빨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원욱 의원도 SBS 라디오에서 “‘이준석 신당’ 등 모든 사람이 다 들어오는 빅텐트를 치고자 하는 것”이라며 “공동의 가치를 만들기 위해 제정당이 함께 모여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윤 의원이 돌연 '당 잔류'를 선택한 데 대해서는 그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같이 가자고 마지막까지 호소했다”면서 “탈당이 옳고 당에 남는 것은 틀린 게 아니다. 남는 것도 또 하나의 정의이고 선(善)”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윤 의원은 문재인 청와대에서 같이 근무했던 분들, 그쪽 그룹의 결속력이 생각보다 굉장히 강하더라”고 전했다.

민주당 내 비명(비이재명)계 의원 모임인 “원칙과 상식’에 속했던 이들은 전날 탈당과 함께 신당 추진을 선언했다. 이날은 이낙연 전 대표의 탈당 회견이 예정돼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