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고양·양주 다방업주 살해범' 57세 이영복…머그샷도 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북부경찰청은 10일 고양·양주 다방 살인사건 피의자 신상을 공개했다. 사진 경기북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은 10일 고양·양주 다방 살인사건 피의자 신상을 공개했다. 사진 경기북부경찰청

‘고양·양주 다방 살인사건’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기북부경찰청은 10일 피의자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신상 공개 여부를 논의한 끝에 57세 남성 이영복의 이름과 머그샷 등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현행 특정강력범죄법은 ▶수단의 잔인성·중대한 피해 ▶죄를 범했다고 믿는 충분한 증거 ▶국민 알권리·공공의 이익 등의 요건을 모두 충족하면 피의자 얼굴, 성명, 나이 등을 공개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경기도 고양시에서, 지난 5일 양주시에서 60대 여성 다방 업주를 잇따라 살해한 혐의(강도살인)를 받는다.

이씨는 범행 직후 현금을 훔쳐 달아난 뒤 택시와 버스를 이용해 양주와 서울 등을 돌아다니다가 지난 5일 강원도 강릉에서 체포됐다.

범행 동기에 대해 이씨는 “교도소 생활을 오래 하면서 스스로 약하다고 느껴 무시당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술만 먹으면 강해 보이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