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지난해 취업자수 32만7000명 증가…제조업·청년층 고용 줄어

중앙일보

입력

일자리정보 게시판. 뉴스1

일자리정보 게시판. 뉴스1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가 32만명 넘게 늘었다. 고용률은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호조를 보였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는 2841만6000명으로 전년보다 32만7000명(1.2%) 늘었다.

연간 취업자 수는 2019년 30만1000명 늘었다가 코로나19가 확산한 2020년에 21만8000명 감소한 뒤 이듬해 36만9000명 증가세로 전환했다.

2022년에는 81만6000명 늘어 2000년(88만2000명) 이후 22년 만의 최대 폭으로 늘어난 바 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 취업자 수가 4만3000명 줄었다. 2022년 13만5000명 늘어난 뒤 1년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도소매업에서도 3만7000명 줄어 감소세가 지속됐다.

반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4만3000명), 숙박 및 음식점업(11만4000명) 등에서는 늘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에서 36만6000명 늘었다. 50대(5만9000명), 30대(5만4000명) 등에서도 취업자 수가 증가했다.

반면 청년층(15∼29세)에서는 9만8000명, 40대에서는 5만4000명 줄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2.6%로 전년보다 0.5%포인트 올랐다. 1963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인 15∼64세 고용률도 0.7%포인트 상승한 69.2%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통계청 서운주 사회통계국장은 “돌봄 수요의 증가와 일상 회복에 따른 외부 활동 증가 등으로 취업자 증가세가 3년 연속 계속됐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취업자 수는 2809만3000명으로 28만5000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작년 7월 21만1000명에서 10월에 34만6000명까지 늘어난 뒤, 11월에 27만7000명으로 줄었으나 한 달 만에 반등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