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삶과 추억] “이기는 자가 강한 것” 축구의 카이저 떠나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8면

2006년 독일월드컵 공인구를 든 베켄바워. 그는 축구 선수로, 지도자, 스포츠 행정가로서 이름을 남긴 명실상부한 독일의 ‘카이저’다. [AP=연합뉴스]

2006년 독일월드컵 공인구를 든 베켄바워. 그는 축구 선수로, 지도자, 스포츠 행정가로서 이름을 남긴 명실상부한 독일의 ‘카이저’다. [AP=연합뉴스]

독일의 ‘축구 황제’ 프란츠 베켄바워 바이에른 뮌헨 명예회장이 별세했다. 78세.

유족은 8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베켄바워 명예회장이 전날 평화롭게 운명했다”고 밝혔다. 최근 수년간 투병했다.

베켄바워는 독일에서 ‘카이저(황제)’로 통하는 축구의 전설이자 유럽 축구의 상징이다. 1945년 독일 뮌헨에서 태어난 그는 13살 때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하며 축구를 시작했다. 그는 1970년대 명수비수(리베로)로 활약하며 바이에른 뮌헨을 모두 네 차례(1969, 72~74년) 독일 분데스리가 정상에 올려놨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컵 3연패(1974~76년)를 이끌었다. 대표팀에서는 주장으로 1974년 서독월드컵 우승에 공헌했다.

1974년 서독월드컵에서 서독팀 주장으로 활약한 프란츠 베켄바워(왼쪽)가 월드컵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1974년 서독월드컵에서 서독팀 주장으로 활약한 프란츠 베켄바워(왼쪽)가 월드컵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베켄바워는 매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선수에게 주는 발롱도르를 두 차례나 수상했다. 이 상을 2회 이상 받은 수비수는 베켄바워뿐이다. 독일 축구전문지 키커는 “베켄바워는 독일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라고 추모했다.

현역 시절 베켄바워는 존재 자체로 축구 수비 전술에 일대 변혁을 불러온 ‘창조적 파괴자’였다. 그는 중앙 미드필더로도 커리어 초반과 후반에 꽤 오래 뛰었다. 그러나 가장 빛난 시기는 ‘리베로’ 또는 ‘스위퍼’로 활약한 시기였다. 수비 라인 뒤로 한 발 빠져서, 최후 저지선 역할을 하는 리베로, 스위퍼는 베켄바워가 활약한 1960~70년대에도 존재했다. 하지만 베켄바워는 이 포지션에 공격적인 요소를 더하면서 당시엔 볼 수 없었던 ‘특별한 수비수’로 떠올랐다. 베켄바워는 당대 최고 수준의 미드필더였다. 공을 걷어내는 데에만 집중하던 기존 리베로들과는 달리, 공을 직접 몰고 중원으로 진출하거나 정확한 전진 패스를 날려 경기를 직접 풀어나갔다. 현대 축구에서 말하는 ‘빌드업’이다.

베켄바워는 1977년 미국 코스모스 뉴욕에서 브라질 ‘축구 황제’ 펠레와 함께 뛰었다. 1982년에는 고국 독일 무대에 복귀해 함부르크 SV에 분데스리가 우승컵을 안겼다.

뮌헨에서 중앙 수비수로 활약 중인 김민재는 지난해 입단 당시 “베켄바워는 존경해온 인물이다. 영상으로 그의 플레이를 보며 롤모델로 삼았다. 닮고 싶은 레전드”라고 밝혔다.

전방의 미드필더, 공격수들에게 늘 거만한 표정과 몸짓으로 ‘지시’하는 모습은 베켄바워의 전매 특허와 같았다. 자신과 독일 축구에 대한 자부심 또한 강했다. 서독이 우승한 1974년 서독월드컵 당시 결승 상대였던 네덜란드의 에이스 요한 크라위프가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뽑히는 등 더 주목받자 베켄바워는 “강한 자가 이기는 것이 아니라, 이기는 자가 강한 것이다”라는 길이 회자되는 명언을 남겼다.

지난 2005년 방한한 베켄바워가 차범근 축구교실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오른쪽)과는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인연을 쌓았다. [중앙포토]

지난 2005년 방한한 베켄바워가 차범근 축구교실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오른쪽)과는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인연을 쌓았다. [중앙포토]

감독으로는 조국 독일대표팀을 이끌고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 우승을 달성하며 선수와 감독으로 모두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는 진기록도 썼다. 베켄바워는 뮌헨 지휘봉을 잡고 1993~94시즌 분데스리가 우승을 이끌었다. 이후에는 행정가로 변신해 뮌헨에서 1994년부터 2002년까지 회장직을 맡았고, 2002년부터는 명예회장을 지냈다. 2006년 월드컵을 독일에 유치하고 조직위원장도 역임했다. 그러나 말년에는 2006년 월드컵 유치 당시 국제축구연맹(FIFA) 집행위원들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을 받았다.

한국 축구와의 인연도 깊다. 차범근 전 대표팀 감독은 베켄바워와 동시대에 분데스리가에서 뛰며 우정을 쌓았다. 차 전 감독의 아들 차두리 국가대표팀 코치가 2010년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 명문 셀틱으로 이적할 당시 취업비자 추천서를 베켄바워가 써줬다. 차범근 전 감독은 2020년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내가 어릴 때는 베켄바워의 시대였다. 내게 베푼 마음 한 조각 한 조각이 따뜻해 (베켄바워의 생일달인) 9월에 축하 샴페인과 꽃, 카드를 보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