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 대통령 “충TV 재미있게 정책 홍보, 이런 혁신 필요”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2면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국민들께서 잘 몰라 혜택을 받지 못하면 그 정책은 없는 것과 다름 없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연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홍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부모급여 100만원으로 인상, 늘봄 학교 확대, 수서-동탄 구간 GTX-A 개통 등 올해 예정된 정책 이슈를 소개한 뒤 “어떤 정보를 어디로 어떻게 전해야 국민들께 확실히 전달될지, 철저하게 국민의 입장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충주시 홍보를 맡은 젊은 주무관은 ‘충TV’라는 유튜브를 만들어서 참신하고 재미있게 정책홍보를 해서, 구독자가 충주 인구의 두 배를 넘어섰다”며 “이런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충TV 구독자는 55만여명으로 국내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다. 운영자 김선태 주무관은 9급 입직(2016년) 7년여 만인 올해 초 6급으로 특별 승진했다. 통상 15년이 걸리는 길이다. 윤 대통령은 “좋은 정책을 만들고 발표하는 것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는 말도 남겼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일은 일대로 하면서도 홍보가 안 돼 국민이 체감하지 못하는 현상에 대해 윤 대통령이 여러 차례 답답함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이날 국무회의는 국가안보실 내 경제안보와 과학기술, 사이버 안보 등 신흥안보 업무를 담당하는 3차장직을 신설했다. 이 자리에는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이 내정됐다. 1·2차장은 각각 외교와 국방을 그대로 맡는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르면 10일 외교부 2차관에 강인선 해외홍보비서관, 또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에 강경성 2차관을 임명할 예정이다. 후임 2차관에는 최남호 산업부 대변인의 승진이 유력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