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수소기차, AI 포춘텔러...CES에 놀이공원 차린 SK [CES 2024]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세계 최초의 ‘수소로 가는 기차’, 탄소 배출 없이 날아다니는 매직 카페트, 춤추는 고성능 전기차, AI가 알려주는 나의 운세….
SK가 세계 최대 IT·가전 쇼 CES 2024에서 놀이공원을 연다. 인공지능(AI)과 넷제로(탈 탄소)가 인류의 일상에 가져올 행복을 손에 잡히는 형태로 보여주겠다는 취지다.

오는 9일(현지시간) 개막하는 'CES 2024'에 전시관에 차려진 SK그룹관 전경. SK그룹

오는 9일(현지시간) 개막하는 'CES 2024'에 전시관에 차려진 SK그룹관 전경. SK그룹

오는 9~12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4에서 SK그룹이 탄소 감축과 AI 기술 및 사업 역량을 공개하는 부스를 차린다. 부스는 올해 CES 전시 부스 중 유일하게 테마파크 콘셉트로 차려진다. AI와 넷제로가 가져올 행복을 일상에서 체험하는 ‘원더랜드’를 소개하는 내용이다.

SK그룹 통합전시관은 SK㈜,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 SK텔레콤, SK E&S, SK에코플랜트, SKC 등 7개 계열사가 ‘행복’(Inspire Happiness)을 주제로 공동 운영한다. 고대역폭 메모리반도체(HBM), 전기차 배터리, 도심항공교통(UAM), 첨단 소재. 수소 생태계, 소형 모듈 원자로(SMR), 플라스틱 재생, 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등 그룹사의 AI·탄소감축 기술을 관람객이 한눈에 보고 체험할 수 있게 꾸몄다.

'CES 2024' SK그룹관에 전시 주제 영상을 상영하는 구형 LED 'Wonder Globe'가 설치된 모습. SK그룹

'CES 2024' SK그룹관에 전시 주제 영상을 상영하는 구형 LED 'Wonder Globe'가 설치된 모습. SK그룹

전시관 중앙에는 라스베이거스의 랜드마크로 떠오른 공 모양의 대형 전시장 ‘스피어’(Sphere)의 소형 버전인 지름 6미터의 구체 LED를 놓고 SK가 만들어 가는 미래를 주제 영상으로 보여준다. 전시관 안에는 다채로운 AI·넷제로 체험 놀이기구가 운영된다. 수소연료전지를 동력으로 하는 기차를 타고 터널을 통과하면서 SK가 구축하는 수소 생태계를 영상으로 관람하는 ‘수소 기차’, 내연기관 자동차가 고성능 전기차로 변신해 레이싱을 펼치는 영상으로 꾸며진 ‘댄싱카’, AI 기술을 통해 운세도 점치고 내 얼굴이 입력된 카드도 뽑아보는 'AI포춘텔러(AI Fortune Teller)', 탄소 배출 없이 운행 가능한 도심항공교통(UAM)을 체험하는 ‘매직 카페트’ 등이다.

체험형 테마파크와 별도로, SK하이닉스·SK텔레콤의 AI 기술 리더십을 소개하는 ‘SK ICT 패밀리 데모룸’도 마련됐다. 사피온의 최신 AI 반도체 X330과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기술. 차세대 AI 데이터센터 모델, AI 미디어 스튜디오, 반려동물 의료 AI 서비스인 ‘X Caliber(엑스칼리버)’ 등 총 10종의 AI 서비스와 기술이 소개된다.

'CES 2024' SK그룹관에 차려진 인공지능(AI) 메모리 적용 전시물. SK그룹

'CES 2024' SK그룹관에 차려진 인공지능(AI) 메모리 적용 전시물. SK그룹

최태원 회장,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 논의

최태원 SK 회장은 9일 SK관을 포함해 국내외 전시 부스를 관람하며 기술 트렌드를 살피고, 글로벌 기업과 넷제로 및 AI 협력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는 CES 개막 전날인 8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미디어 컨퍼런스를 개최해 미래 반도체 시장을 전망하고 향후 사업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올해 SK의 CES 전시 기획을 총괄한 김동현 SK USA 담당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AI를 비롯해 SK의 미국 사업 노력이 상당하다”라며 “배터리 외에도 수소 등 재생 에너지, 충전 시스템 등에 투자를 많이 하고 있고, 현지 투자자의 면담 요청도 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올해 미국 대선은 배터리 등 국내 기업의 미국 사업에 거대한 변수다. 김 담당은 “지리적·정치적 이슈는 그룹의 중심에 두고 대비하고 있다”라며 “지난해 초부터 긴밀하게 주목하고 있으며, 미 대선 결과 시나리오와 각 플랜을 구체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