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 민주당 상원의원도 압박…현대차에 "노조 결성 방해 말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9월 미국 미시간주 랜싱 델타 지역에 있는 제너럴모터스(GM) 공장 인근에서 전미자동차노조(UAW) 소속 노조원들이 파업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9월 미국 미시간주 랜싱 델타 지역에 있는 제너럴모터스(GM) 공장 인근에서 전미자동차노조(UAW) 소속 노조원들이 파업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들이 미국 내 사업장에 노동조합이 없는 현대자동차 등 13개 자동차 회사에 대해 "노조 결성 시도를 방해하지 말라"고 압박하고 나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전미자동차노조(UAW)의 지지를 구애하는 상황에서 여당 의원들도 가세한 모양새다.

지난해 UAW가 포드·제너럴모터스(GM)·스텔란티스 등 미국의 '빅3'를 상대로 사상 첫 동시 파업을 통해 큰 폭의 임금 인상을 얻어냈을 때도 바이든 대통령은 "역사적인 합의"라고 추켜세우는 등 노동자 표심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게리 피터스 등 민주당 상원의원 33명은 이날 현대차·테슬라·BMW·혼다 등 13개 자동차 업체 경영진에게 "여러 자동차 제조사 경영진이 노조 결성 노력을 막기 위해 위법한 행동을 했다는 보도를 우려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의원들은 특히 폭스바겐과 현대차, 테슬라 사례를 콕 집어 언급했다. 폭스바겐은 노조 결성 홍보물을 압수했다는 점을, 테슬라는 노조 결성을 막기 위해 직원을 따로 불러 심문하거나 보복성 해고를 단행한 것을 꼽았다. 현대차에 대해선 "회사 관리자들이 근무 시간이 아닌 때에 업무 공간이 아닌 장소에서 노조 홍보물을 금지한 게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내용은 UAW가 지난달 현대차의 앨라배마주(州) 공장을 '불법 노조파괴 행위'라며 노동관계위원회(NLRB)에 신고했을 때 주장한 내용과 일치한다.

의원들은 사측이 노조 결성 활동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중립 협약'을 노동자 측과 맺을 것을 강조하고 있다. 자동차 회사들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라 미 연방정부가 제공하는 전기차 보조금 혜택을 받는 점을 들며 "중립 협약은 제조사들이 노동자의 권리를 존중하기 위해 해야 하는 최소한의 기준"이라고 밝혔다.

2019년 미국 테네시주 채터누가에 있는 폭스바겐 공장의 노조 설립 여부를 묻는 투표가 진행될 당시 공장 인근에 '노조 찬성(UNION YES)'이라는 문구의 팻말이 세워져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019년 미국 테네시주 채터누가에 있는 폭스바겐 공장의 노조 설립 여부를 묻는 투표가 진행될 당시 공장 인근에 '노조 찬성(UNION YES)'이라는 문구의 팻말이 세워져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서한을 받은 회사들은 노조 결성 방해 시도를 부인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노조 결성 홍보물 수거는) 건물 관리인이 청소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의도적으로 압수한 건 아니다"고 주장했다. 현대차는 "노조 가입 여부는 직원들의 자의에 달려 있다"며 "NLRB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에 충실하게 준법 경영을 하고 있으며, 직원들에게 우수한 임금 수준 및 복지 후생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UAW는 빅3를 상대로 지난해 9월 대대적 파업을 시작해 46일만에 합의에 이르렀다. 임금 11% 즉시 인상, 향후 4년 내 25% 추가 인상, 임시직 근로자 임금 150% 인상 및 정규직 전환 등의 내용이었다.

동시 파업에서 대승을 거둔 UAW는 이후 13개 무(無)노조 자동차 제조사의 노동자 15만 명을 대상으로 노조 결성 추진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UAW는 지난 수십 년간 외국 자동차 회사가 운영하는 공장에서 노조 결성을 시도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