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민주주의 지켜준 광주 시민 존경…5·18 정신 헌법 수록 찬성”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0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희생자 묘역을 맨손으로 어루만지고 있다. 한 위원장은 이날 ‘5·18 정신’ 헌법 수록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희생자 묘역을 맨손으로 어루만지고 있다. 한 위원장은 이날 ‘5·18 정신’ 헌법 수록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대전·대구에 이어 4일 광주를 찾아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수록하는 것에 적극적으로 찬성한다”고 말했다. 취임 후 처음 광주를 방문해 5·18 민주묘역을 참배한 그는 “우리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이 들어가면 헌법이 훨씬 더 풍성해지고 선명해지고 자랑스러워질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한 위원장 지시에 따라 5·18을 북한 소행 등으로 왜곡하는 내용의 신문을 동료 의원들에게 돌린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에 대해서 조속히 당 윤리위원회를 개최해 해당 사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국립 5·18 민주묘지에선 윤상원·박기순 열사의 묘를 참배할 때 무릎을 꿇은 채 장갑을 벗고 맨손으로 묘비를 어루만졌다. 두 열사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주인공으로 윤 열사는 5·18 당시 시민군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한 위원장은 “(우리 세대는) 5·18 민주화운동에, 광주 시민에 대해 부채 의식이나 죄책감 대신 내 나라의 민주주의를 어려움 속에서 지켜주고 물려줬다는 깊은 고마움과 존경심을 갖고 있다”며 “이런 깊은 고마움과 존경심이야말로 동료 시민으로서의 연대 의식을 더 강하게 해 준다”고 했다. 또 “법무부 장관을 하면서 두 차례 (5·18 기념식) 와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던 그 마음이나 지금이나 똑같다”며 “지금의 초심으로 정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국민의힘 광주시당과 충북도당(충북 청주) 신년인사회에 연이어 참석한 한 위원장은 “나와 우리 당의 호남에 대한 마음은 진심”이라며 “하기 싫은 숙제를 하는 마음으로 여기 온 게 전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광주에서, 호남에서 정말 당선되고 싶다”며 “그렇게만 된다면 이 나라 정치에 값을 매길 수 없을 정도의 대단한 승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충북에) 중도가 많이 계신다고 한다. 어떤 이슈에서는 오른쪽에서, 어떤 이슈는 왼쪽에서 정답을 찾아 중도에 계시는 동료 시민들을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 위원장은 이날 광주에 도착하자마자 경찰 수십 명에 둘러싸여 이동했다. 경찰이 한 위원장을 에워싸고 에스컬레이터를 함께 타는 장면도 언론에 포착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피습을 계기로 경호 조치가 강화되면서다. 다만 일각에서 “위압감이 느껴졌다”며 과잉 경호를 지적하자 청주 일정에선 인력 대부분이 철수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부작용을 줄일 최적점을 찾는 중”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경호 강화 요청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오히려 최소화해달라고 요청했다”고 공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