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홍익표 “尹, ‘독도 영유권 분쟁’ 발언 신원식 즉각 파면해야”

중앙일보

입력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과거 의원 시절 한일 간 ‘독도 영유권 분쟁’이 존재한다고 발언해 논란 일으킨 신원식 국방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했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정부가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를 정말 분쟁 지역화하려는 것을 방관할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런 행태를 보인 신 장관을 그대로 놔두는 것을 윤석열 대통령도 동의하는 것인가”라며 “교재는 문제고 국무위원 말과 글은 문제 되지 않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신 장관은 이미 이완용 두둔, 홍범도 흉상 철거 주도 등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다”며 “12·12 군사 반란을 ‘나라 구하려 한 것’이라는 등 군인으로서의 기본이 안 된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직 대통령에 대해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정도의 말을 되풀이하는 등 최소한의 인격도 갖추지 못한 인사, 함량 미달 인사가 일국의 국방부 장관 자리에 앉아 결국 영토를, 국가안보를 위태롭게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 지적된 국군 정신 전력 교재는 독도가 영토 분쟁 중이고 지도에 독도조차 표현되지 않아 대통령 지시로 전부 회수됐다”며 “우리 고유 영토며 영유권 분쟁이 존재하지 않는 독도를 정부가 나서 분쟁 지역화하는 매국적 행위를 한 것”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신 장관의 발언이 국군정신교재에 그대로 인용된 것으로 자신의 말과 글이 자기가 담당하는 관할 부처 공식교재에 담긴 것”이라며 “국민이 선출한 대한민국 대통령 윤 대통령이 친일 논쟁, 매국 논쟁에 빠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신 장관을 과감하게 파면 처리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정부의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국가의 구성 요소인 주권, 국민, 영토를 지키는 것”이라며 “특히 국방장관은 이러한 국가의 업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서 가장 핵심적인 국무위원”이라고 짚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