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연준위원들, 기준금리 고점 도달 인식…"올해 금리인하 적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롬 파월 Fed 의장. AFP=연합뉴스

제롬 파월 Fed 의장. AFP=연합뉴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은 지난달 열린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고점이거나 고점 부근이라는 견해를 공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현지시간) Fed가 공개한 12월 FOMC 의사록에 따르면 Fed 위원들은 향후 통화정책 전망에 대해 논의하면서 "기준금리가 이번 긴축 사이클의 고점이거나 고점 부근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도 실제 통화정책 경로는 경제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사록은 12월 회의에서 위원들이 2024년 기준금리가 인하될 것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Fed 위원들이 각자의 견해를 담아 제출한 전망을 토대로 할 때 거의 모든 위원은 인플레이션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을 반영해 2024년 말까지 기준금리를 낮추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의사록은 밝혔다.

하지만 금리 인하 전환 시기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피력했다.

의사록은 "참석 위원들은 자신들의 이같은 전망이 이례적으로 높아진 불확실성과 연관돼 있다면서 향후 경제 상황이 추가 금리 인상을 적절하게 만드는 방식으로 전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날 발표된 12월 FOMC 의사록 내용은 회의 직후 이뤄진 제롬 파월 Fed 의장의 회견 내용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파월 의장은 FOMC 후 회견에서 "긴축 정책의 수준을 언제 되돌리는 게 적절하겠느냐는 질문이 시야에 들어오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는 오늘 회의에서도 논의됐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시장에선 Fed가 금리 인상을 종료하고 정책 전환(피벗)을 시사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국채 금리가 급락하고 다우존스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돌파하는 등 증시에서 랠리가 이어졌다.

이날 의사록에서 Fed의 이런 입장이 재확인되면서 미 국채 금리는 하락했다. 전자거래 플랫폼 트레이드웹에 따르면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4.0%까지 올랐다가 의사록 발표 후인 오후 3시쯤 3.91%로 9bp(1bp=0.01%포인트) 떨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