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연임 노리던 최정우 빠졌다…포스코 차기 회장 후보 8명 선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 연합뉴스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 연합뉴스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이 차기 회장 후보군에서 제외됐다.

포스코홀딩스 CEO후보추천위원회는 3일 4차 회의를 열어 내부 후보를 1차 심사한 뒤 다음 단계인 ‘평판 조회 대상자’로 8명을 선정했고, 여기에 최 회장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3연임 도전 여부로 주목받던 최 회장은 오는 3월 2번째 임기를 마치고 물러나게 된다.

이번 심사에서는 5가지 후보 기본자격요건(경영역량, 산업전문성, 글로벌역량, 리더십, integrity/ethics(정직·윤리)을 평가했다고 위원회는 밝혔다.

특히 최근 5년간의 사내 평판 및 평가 기록, 그리고 포스코그룹을 책임질 새로운 미래 리더십과 관련한 제반 판단 요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이번에 결정된 평판조회대상자는 신뢰할 수 있는 외부전문기관에 평판조회를 의뢰해 오는 8일까지 결과를 돌려받는다.

그 결과를 반영해 오는 10일 5차 회의에서 ‘내부롱리스트후보자’를 최종 의결한 뒤 외부 인사로 구성된 ‘후보추천자문단’의 의견을 받는다.

이런 결정은 앞서 포스코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최 회장의 3연임을 견제하는 입장을 낸 가운데 나왔다. 국민연금 김태현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28일 차기 CEO 선임 절차를 앞두고 “공평한 기회가 부여돼야 한다”며 최 회장의 3연임을 사실상 반대했다.

이를 두고 최 회장과 불편한 관계를 드러낸 정부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최 회장은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시 경제사절단에서 매번 제외돼 ‘패싱’ 논란이 일고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2년 연속 불참하는 등 정부와 불편한 기류를 보여 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