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마이너스 금리' 끝 다가온다…내년 4월 '우에다' 입 주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의 버냉키’로 불리는 우에다 가즈오(植田和男·71) 일본은행(BOJ) 총재의 입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내년 상반기 일본이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중단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29일 우에다 총재가 내년 상반기 중 금리정책에 변화를 줄 것으로 예측했다.

내년 상반기 중 언제 해제?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시장이 가장 주목하는 시기는 내년 4월이다. 우에다 총재의 발언이 그 실마리가 됐다. 우에다 총재는 지난 25일 “인플레이션 목표치인 2% 달성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물가 상승 2%'라는 목표 달성이 목전이란 얘기다.

그도 그럴 것이 신선식품을 제외한 일본의 소비자 물가지수는 27개월 연속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 10월엔 2.9%를 찍은 데 이어 11월엔 2.5%를 기록했다. 일본 정부의 전망도 기대감을 부추긴다. 2023년 회계연도 기준(2023년 4월~2024년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대에 달한다는 예측을 내놨다.

물가 2% 상승 목표 외에 우에다 총재가 바라보고 있는 것은 임금이다. 우에다 총재는 “(정책금리 결정에서) 중요한 건 내년 봄 노사 협상에서 임금 인상이 확실히 이뤄질 수 있느냐 없느냐가 될 것”이라고 조건을 걸었다. 일본은 올해 들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까지 나서 기업들에 “임금을 올리라”고 요청할 정도로 임금 인상에 힘을 쏟고 있다. 올해 일본의 임금인상률은 3.6%로 30년 만의 3%대 인상이었다. 이 때문에 내년 3월 중 열리는 춘계 노사 교섭이 잘 이뤄진다면 3월 또는 그 이후에 일본은행이 판단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시장의 전망이 나온다.

내년 4월 회의에 높아지는 관심 

일본 도쿄에 있는 일본은행. EPA=연합뉴스

일본 도쿄에 있는 일본은행. EPA=연합뉴스

닛케이는 3월이 일본 기업들의 실적 발표 시즌으로, BOJ가 마이너스 금리를 해제하기엔 위험이 있다고 분석했다. 금리가 상승해 소규모 지방은행 등이 보유한 유가증권에 큰 손실이 발생해 경영에 악영향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닛케이는 “금융청 내에서도 '3월은 리스크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며 “이 때문에 4월 금융정책결정회의에서 물가목표 달성을 반영한 새로운 물가 전망을 제시하고, (마이너스 금리를) 해제하는 시나리오가 유력시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기업의 임금 인상 분위기도 핑크빛 전망에 힘을 보태고 있다. 대기업 경영자를 중심으로 한 일본 경제동우회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내년 봄 임금 인상에 대해 “실시 예정”이라고 답한 비율은 64.7%에 달했다. 3개월 전보다 10.4% 늘어난 수치다. 실제로 아사히맥주와 산토리홀딩스가 각각 6%와 7% 인상을 발표하는 등 임금 인상을 예고한 곳이 늘고 있다.

지난 19일 회의를 마치고 일본은행 우에다 가즈오 총재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9일 회의를 마치고 일본은행 우에다 가즈오 총재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과 유럽을 봐야

닛케이는 우에다 총재의 결단에 영향을 미칠 요소로, 일본 내부의 정치 상황과 미국·유럽 등의 금융 환경을 꼽기도 했다.

정치자금 스캔들로 흔들리고 있는 집권 자민당의 어수선한 분위기와 낮은 지지율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기시다 총리 등 '‘정치 혼란’이 BOJ의 판단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또 다른 외부 요인은 미국·유럽이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와 유럽중앙은행(ECB)이 금리를 내릴 것으로 전망돼서다. 닛케이는 “BOJ 내에 미국·유럽의 금리 인하 전 마이너스 금리를 해제하는 것이 (일본 경제에) 영향이 적다는 목소리가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