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70년대생 정책실장 선임…'文정부 소주성' 비판한 성태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8일 신임 대통령실 정책실장에 임명된 성태윤 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는 자유주의 시장경제를 신봉하는 거시 경제 전문가로 이론과 실무를 두루 겸비한 정책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성 신임 실장은 1970년생으로 올해 53세다. 이번에 새로 임명된 대통령실 ‘3실장’ 가운데 유일한 70년대 출생이다. 이관섭 신임 비서실장과 장호진 신임 국가안보실장은 모두 61년생이다.

신임 대통령실 정책실장으로 임명된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가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임 대통령실 정책실장으로 임명된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가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 실장은 연세대 경제학과와 동 대학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금융경제팀 부연구위원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영대학 조교수를 거친 뒤 2007년부터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로 근무했다.

2015년에는 연구 성과가 뛰어난 만 45세 미만 경제학자에게 수여하는 한국경제학회 청람상을 수상했다. 교수로 재직하면서 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 등 정부 부처 정책 자문위원으로 활동했고 자식의 이름을 건 칼럼을 연재하는 등 현실 정책 제언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특히 언론을 통해 정부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시장경제를 중시해야 한다는 소신을 꾸준히 강조해왔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코로나19 대응 당시 대규모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대해서 공개적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또 과도한 재정지출이 재정수지는 물론 경상수지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쌍둥이 적자’를 경고하기도 했다.

다만 성 실장은 경제적 약자에 대한 선별 지원에 대해서는 찬성 입장을 보여왔다. 문 정부 코로나19 재난지원금에 대해서도 전국민 지급보다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선별해 보다 투텁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고금리 상황에서 은행을 비롯한 금융사가 과도한 수익을 추구하는 것에 대해서도 비판적 입장을 견지했다. 당시 성 실장은 “은행이 시장 독점력을 이용해 막대한 예대마진을 추구하는 것을 정부가 감독해야 한다”고 했다.

인구·복지·사회정책 분야에도 관심이 많다. 활발한 대외활동으로 학계에선 “선·후배의 신망이 두텁고, 정·재계 네트워크도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클래식에 조예가 깊고, 독실한 크리스천이다.

성 실장은 이날 임명 직후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경제와 사회가 장기적으로 성장하고 도약해나갈 수 있는 정책이 무엇일지 항상 생각하면서 최대한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