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목욕탕서 돌연 '악'...입욕객 3명 감전 심정지, 2명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세종시 조치원읍의 한 목욕탕에서 24일 오전 5시 37분께 입욕객 3명이 감전됐다. 이들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2명은 숨졌다.

세종시와 세종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7분께 조치원읍의 한 목욕탕 여탕에서 3명이 비명을 지르며 쓰러졌다. 탈의실에 있던 다른 여성이 이를 119에 신고했다. 쓰러진 여성들은 모두 70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 당국은 이들을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소방당국이 도착했을 때 이들은 모두 심정지 상태였다. 3명 가운데 2명은 숨진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 전기안전공사 등은 욕탕에 들어갔던 이들이 감전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