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낙연 최측근이 대장동 제보”

중앙선데이

입력

지면보기

870호 03면

지난 대선 당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비리 의혹을 최초 보도한 기자가 “이낙연 당시 후보의 최측근으로부터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 거론하는 윤영찬·설훈 의원과는 상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22일 서울중앙지검 ‘대선개입 여론조작’ 특별수사팀(팀장 강백신 반부패수사1부장)은 22일 오전부터 경기경제신문 박종명 기자를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박 기자를 상대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취재·보도한 과정과 보도 이후 화천대유자산관리 측으로부터 고소·고발을 당한 경위 등에 관해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기자는 2021년 8월 31일 “이재명 후보님, ‘화천대유자산관리’는 누구 것입니까?”라는 제목의 기자수첩에서 익명의 제보에 근거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박 기자는 검찰에 출석하면서 “기사가 난 다음날 경기도청 공무원으로부터 기사를 빨리 내리라는 전화를 받았고 화천대유 측은 저를 형사고소하고 10억원 배상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며 “(검찰이 저를) 압박하고 협박했던 것에 대해 수사하려고 참고인으로 부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기사에서 언급한 ‘익명의 제보자’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도 (대장동 관련 수사가) 안 끝났다는 게, 내가 이 자리에 온 거 자체가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