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경복궁 낙서테러' 17세男 영장 신청…16세女는 석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복궁 담장을 스프레이로 낙서해 훼손하고 도주했던 남녀 피의자들이 경찰에 체포돼 19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경복궁 담장을 스프레이로 낙서해 훼손하고 도주했던 남녀 피의자들이 경찰에 체포돼 19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지난 16일 새벽 경복궁 담장 등 3곳에 ‘영화 공짜’ 문구와 ‘○○○티비’ 등 불법 영상 공유사이트 주소를 낙서한 혐의를 받는 임모(17)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임군과 현장에 있던 A양(16)을 문화재보호법 위반 및 재물손괴 혐의로 지난 19일 저녁 체포, 오후 9시 30분쯤 서로 압송됐다. 임군 등은 체포 직후 범행을 시인했다. A양은 현장에 있었지만 낙서에는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A양은 나이 및 범죄 가담 정도 등이 고려돼 21일 자정쯤 석방 조치됐다.

20일 스프레이 낙서로 훼손된 경복궁 영추문 담장에 보수를 위한 천막이 설치되어 있다. 장진영 기자

20일 스프레이 낙서로 훼손된 경복궁 영추문 담장에 보수를 위한 천막이 설치되어 있다. 장진영 기자

또한 경찰은 이들의 범죄를 모방, 다음날인 지난 17일 경복궁 담벼락에 ‘2차 낙서’를 저지른 20대 피의자 B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