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올해 韓국가총부채 6000조 첫 돌파…GDP대비율 상승, OECD서 유일

중앙일보

입력

올해 가계·기업·정부부채를 모두 더한 한국의 총부채 규모가 사상 처음 600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1년 사이 총부채 비율이 상승한 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소속 31개국 중 한국이 유일하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본 아파트 단지. 뉴스1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본 아파트 단지. 뉴스1

21일 국제결제은행(BIS)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올해 2분기 말 원화 기준 비금융부문 신용은 5956조9572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금융부문 신용은 국가 간의 비교를 위해 자금순환 통계를 바탕으로 주요 경제 주체인 가계와 기업, 정부의 부채를 합산한 금액이다.

이 중 가계부채는 2218조3581억원, 기업부채는 2703조3842억원, 정부부채는 1035조2149억원 등으로 각각 나타났다.

올해 2분기 말 총부채는 1년 전(5729조9946억원)보다 4.0% 늘었다. 증가 폭을 고려할 때 이미 3분기 말 6000조원을 돌파했을 가능성도 있다. 3분기 말 자료는 내년에 공개된다.

총부채 액수와 별도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비율을 보면 다른 나라들보다 현저히 높은 우리 경제의 매크로 레버리지 상승 폭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한국의 GDP 대비 총부채 비율은 올해 2분기 말 273.1%로 전년동기대비 4.9%포인트 높아졌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05.1%에서 101.7%로 줄었지만, 기업부채 비율(117.6→123.9%)과 정부부채 비율(45.5→47.5%)이 나란히 늘어난 결과다.

특히 1년 새 총부채 비율이 상승한 것은 BIS 자료에 포함된 OECD 소속 31개국 가운데 한국이 유일했다. 31개국의 GDP 대비 총부채 비율은 작년 2분기 말 평균 243.5%에서 올해 2분기 말 229.4%로 오히려 14.0%포인트 축소됐다.

다만 올해 2분기 말 GDP 대비 총부채 비율 숫자 자체는 한국이 31개국 중 9위였다. 일본(414.0%), 룩셈부르크(403.2%), 프랑스(322.7%), 캐나다(307.9%), 스위스(299.7%), 벨기에(292.2%), 스웨덴(274.5%) 등이 한국보다 더 높았다. 이 중 일본은 정부부채 비율(230.3%)이, 룩셈부르크는 기업부채 비율(308.2%)이 유독 높게 나타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