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北, 2만명 앞에서 남녀 9명 공개처형…이유는 "소고기 팔아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운곡지구 목축농장의 소들. 조선중앙통신

북한 운곡지구 목축농장의 소들. 조선중앙통신

지난여름 북한에서 남녀 9명이 소고기를 불법 유통하다 적발돼 처형당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북한에서 소를 사적으로 소유하거나 판매하는 것은 금지돼 있다. 심각한 식량난에 시달리는 북한은 농사의 핵심인 소를 불법으로 유통한 것을 중범죄로 간주하고 있다.

14일 데일리NK 재팬, 미국 RFA(자유아시아방송)등에 따르면 지난 8월 30일 혜산에 있는 한 비행장 공터에서 남녀 9명이 공개 처형됐다.

총살된 인원은 남자 7명, 여자 2명이다. 이들은 2017년부터 올해 2월까지 병으로 죽은 소 2100여 마리를 불법으로 판 혐의를 받았다.

이들은 불법 소고기 유통 조직을 만들어 평양의 식당과 업소에 공급했다. 양강도의 가축 검역소장, 평양의 식당 관리자, 군 복무 중이던 대학생 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개 처형을 목격한 한 주민은 2만 5000여명의 군중이 처형장에 모였다고 증언했다. 그는 “온 산을 메울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모였다”며 “군인에 의해 한 명씩 총살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말뚝에 묶인 9명의 총살이 진행되던 날 군인들에 둘러싸인 채 그 장면을 똑똑히 지켜봐야 했다”고 덧붙였다.

총살 집행 당시 혜산시의 공장, 농장, 시장이 폐쇄되고 “걸을 수 있는 17세에서 60세 사이의 모든 사람이 참여하라”는 명령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RFA에 따르면 조선인민군 특별군사재판소는 집행 전 “용의자들은 하늘에든 땅이든 묻을 곳이 없다”며 “3대를 몰살시켜 마땅하다”고 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0년대 들어 잠깐 주춤했던 북한의 공개 처형 제도는 2010년에 들어 부활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 인권단체 전환기정의워킹그룹(TJWG)의 2021년 보고서에 따르면 탈북자 600여명을 조사한 결과 2011년부터 2018년까지 북한에서 최소 27건의 공개 처형이 이뤄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