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안철수 "김기현, 끝내 '이준석 제명' 처리 않고 사퇴…아쉽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김기현 전 대표가 당 대표직 사퇴에 앞서 이준석 전 대표 제명을 위한 자신의 서명 운동을 끝내 처리하지 않은 데 대해 아쉽다고 지적했다. 또 김 전 대표가 사퇴에 앞서 이 전 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없는 행보", "큰 흠결"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현안 논의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현안 논의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뉴스1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한 가지 아쉬운 점은 김 전 대표가 혁신위의 많은 요구 중 유일하게 이 전 대표 대사면 건만 수용했고, 제가 당원 서명 운동을 통해 요청한 제명 건은 끝내 처리하지 않고 사퇴하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3일 이뤄진 김 전 대표와 이 전 대표의 회동은 “이해할 수 없는 행보”라며 평가절하했다. 그는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갔는지 당사자만 알 수 있겠지만, 당 대표직 사퇴 결심에 큰 흠결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앞서 지난 10월 안 의원은 이 전 대표를 겨냥해 가짜뉴스 배포, 명예훼손, 강서구청장 선거방해 혐의로 제명해 달라고 요청하는 서명운동을 시작하고 당 윤리위에도 제명 징계를 요청한 바 있다.

안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되는 것과 관련해선 "지난 시간을 성찰하고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것이 새 지도부의 과제"라며 "국민이 요구하는 눈높이 이상의 정당으로 변모해야 하는 큰 숙제가 남았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