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어려운 이웃에 써달라"…文 전 대통령 올해도 500만원 기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연말연시를 맞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써달라며 500만원을 기부했다.

13일 재단법인 양산시복지재단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이 거주하는 경남 양산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써달라며 후원금 500만원을 전달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후원금 5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전달된 후원금은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약사업인 '우리 동네 행복드림' 사업을 통해 양산시 저소득층 가구 긴급구호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양산시복지재단은 "따뜻한 마음을 보내주신 성금은 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