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엄마도 '고3병' 걸린다…"불합격 후 지옥, 못 참고 아이 때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11월 17일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한 학부모가 수험생 자녀를 안아주고 있다. 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뉴스1

지난해 11월 17일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한 학부모가 수험생 자녀를 안아주고 있다. 기사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뉴스1

수험생 뿐 아니라 수험생의 어머니도 자녀의 대학 입시 준비 과정에서 극심한 불안과 긴장에 시달리며 신체적 고통까지 호소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어머니와 자녀가 함께 '고3병'을 앓는 것이다.

12일 학계에 따르면 남경미 청소년정신건강연구소 연구원 등은 최근 학술지 교육문화연구에 게재한 논문 '고3 수험생 어머니의 자녀 대학입시 경험에 관한 현상학적 연구'에서 이런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논문 저자는 2023학년도 대학입시를 치른 고3 수험생 어머니 10명을 대상으로 약 7주간 심층 면접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자녀가 고3이 되면서부터 원서 접수, 수능 전후, 최종 대입 결과 발표 후 까지 시간 경과에 따른 이들의 경험을 분석했다.

조사 결과 연구 참여자들의 정서적 불안 강도는 자녀가 고3이 되면서부터 높아지고 수능 후부터 최초 대입 결과 발표 때까지 지속되다가 최초 합격자 발표 후 추가 합격자 발표 때까지 최고조에 달했다.

한 어머니는 "최초 불합격 후 추가 합격자 발표 때까지 기다리는 순간 순간이 거의 지옥이었다"고 했다. 아이에게 참을 수 없는 화와 짜증이 일어나 폭언·폭력을 행사했다고 고백한 참여자도 있었다.

아울러 연구 참여자들 상당수는 자녀의 대입 준비 과정에서 가벼운 두통부터 허리 통증, 소화불량, 눈 건조증, 탈모, 이명현상 등 신체적 증상을 겪었다.

이들은 "누구에게도 연락 못 하고 집에만 계속 있으면서 그간 없었던 증상을 겪었다", "아무 일도 하지 못하고 주체할 수 없는 마음에 병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저자는 "연구 참여자들이 '자녀의 성취가 곧 어머니의 성공'이라는 사회적 인식·평가로 인한 불안감과 긴장감, 압박감을 느꼈다"고 분석했다.

연구 참여자들은 "남편과 시어머니는 본인들이 기대한 대학과 전공에 (아이가) 못 가는 것에 대한 모든 책임이 나한테 있다고 노골적으로 말했다", "내가 직장 생활을 해서 아이를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고 말해 정말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토로했다.

저자는 연구 결과를 토대로 "수험생 어머니가 겪고 있는 정서적·신체적 고통이 상당한 수준이지만 막상 이들은 '상담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다"며 "수험생 어머니에 대한 전문적 상담 지원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자녀의 대학 진학에 대한 모든 책임을 어머니한테 돌리는 인식이 상당히 지배적"이라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