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32개월 만에 문 연다…백령도 산부인과 나타난 70대 구세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11일 오혜숙씨가 자신이 운영하던 병원근처에서 미소짓고 있다. 오씨는 당초 이날부터 백령병원에서 진료를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기상악화로 여객선이 뜨지 않으면서 13일로 첫 진료가 밀렸다. 사진 오혜숙씨

11일 오혜숙씨가 자신이 운영하던 병원근처에서 미소짓고 있다. 오씨는 당초 이날부터 백령병원에서 진료를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기상악화로 여객선이 뜨지 않으면서 13일로 첫 진료가 밀렸다. 사진 오혜숙씨

“저를 필요로 하는 곳에서 봉사하는 것 뿐입니다.”

산부인과 전문의 오혜숙(73)씨는 부끄러운 듯 말을 아꼈다. 오씨는 2년 8개월간 비어있던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백령병원 산부인과 과장에 최근 자원했다. 서울 사당동에서 지난달까지 동네 산부인과를 운영하다가 70대에 접어들어 200㎞나 떨어진 외딴 타지로 떠나는 것이지만, 오씨는 “대단한 일이 아니다”라며 외려 쑥스러워했다.

백령병원 전경. 사진 백령병원

백령병원 전경. 사진 백령병원

 “대단치 않다”는 오씨의 말과 달리 백령도 주민들은 “산부인과 의료 공백기가 드디어 끝난다”는 생각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인천시가 운영하는 공공의료병원인 백령병원은 2001년 9월 문을 연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의 유일한 병원이다. 주민(5590명)과 군인, 군인 가족 등을 합쳐 1만여명이 사는 백령도의 의료를 책임진다.

육지와 멀리 떨어진 만큼 산부인과 의사 구하기가 늘 만만치 않았다. 2001년 개원 이후, 봉직의가 근무한 건 2015년 7월부터 약 1년 간이 전부다. 나머지 기간은 취약지역 보건소 등에서 군 복무를 대신하는 공중보건의(공보의)가 산부인과 진료를 봤다. 그나마 2021년 4월 근무하던 공보의가 근무지 변경을 신청해 백령도를 떠난 뒤엔 이마저도 끊겼다. 이때부터 산부인과는 사실상 휴업 상태가 됐다.

백령병원 내 산부인과 진료실. 2021년 4월 이후 한동안 공석이었다. 사진 백령병원

백령병원 내 산부인과 진료실. 2021년 4월 이후 한동안 공석이었다. 사진 백령병원

 백령병원 측은 채용공고를 내봤지만, 응답이 없었다. 인천시의사회는 물론, 과거 백령병원에서 근무했던 모든 공보의들에게 연락해 의사 추천을 부탁했지만 감감 무소식이었다. 인천시에서 나서 산부인과 의사 인건비를 1억원 증액(1억5000만원→2억5000만원)하는 추가경정예산안도 의결했지만 지원자가 나타나지 않았다.

그 사이 백령도에선 임산부 27명이 출산했다. 지난해 7월에는 닥터헬기를 타고 인천 가천대 길병원으로 응급이송된 위기 산모도 있었다. 이두익 백령병원장은 “의료취약지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공보의를 먼저 뽑고 군의관을 뽑아달라고 인천시, 복지부, 국회 등에 요청하기도 했다”며 “산부인과 의사 등이 필요하니 인천 섬 지역에 공보의 숫자를 늘려달라고 했지만 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32개월에 걸친 구인난과 산부인과 공백은 오혜숙씨의 등장으로 간신히 풀렸다. 2001년 백령병원에서 산부인과 공보의로 일했던 의사가 의료계 종사자들에게 백령도 사정을 알렸는데, 오씨가 우연히 소식을 접한 뒤 선뜻 백령도행을 자원했다. 오씨는 지난달 이두익 원장과 면담 뒤 “백령병원은 내가 필요한 곳”이란 생각을 굳혔다고 한다. 간호조무사 출신인 오씨의 동생도 함께 백령도로 떠나기로 했다. 오씨의 아들 박민선(46)씨는 “어머니가 ‘언젠가 보건소든 섬이든 필요한 곳에서 의료봉사를 하겠다’고 입버릇처럼 말씀하셨다. 연로하셔서 걱정도 됐지만 오랜 꿈이셨으니 응원해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씨는 지난해 모교인 이화여대 의대에 사후 시신 기증도 약속했다.

지난 4월 인천시 옹진군은 약사 최영덕(74)씨가 백령도 내 '종로약국' 개설 등록을 마치고 문을 열었다고 1밝혔다. 옹진군은 최근 제정한 '민간약국 운영비용 지원 조례'에 따라 최씨에게 약국과 주거지 월 임차료의 80%씩을 지원할 예정이다. 약국 임차료는 월 200만원, 운영자 주거지 임차료는 월 100만원 한도다.. 사진 옹진군

지난 4월 인천시 옹진군은 약사 최영덕(74)씨가 백령도 내 '종로약국' 개설 등록을 마치고 문을 열었다고 1밝혔다. 옹진군은 최근 제정한 '민간약국 운영비용 지원 조례'에 따라 최씨에게 약국과 주거지 월 임차료의 80%씩을 지원할 예정이다. 약국 임차료는 월 200만원, 운영자 주거지 임차료는 월 100만원 한도다.. 사진 옹진군

 노(老) 의사의 봉사에 의존하는 방식은 임시방편에 그칠 수밖에 없단 우려도 나온다. 현재 백령병원에선 이두익(74) 원장 외엔 대부분 공보의에게만 진료를 의존하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백령도 내 유일한 약국이 폐업해 8개월간 공백기를 겪었다. 옹진군이 임대료· 약사주거비를 지원하는 조례를 만든 뒤에야 지난 4월 약사 최영덕(74)씨가 백령도로 들어오면서 다시 약국 문을 열 수 있었다. 조승연 인천의료원장은 “의사인력을 충분히 확보해 의료취약지에 근무할 수 있도록 하고 장기적으로 순환 근무 등을 하는 시스템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