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연말인데 막걸리 빼고 다 올랐다...맥주·소주 가격 9개월만 '껑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부의 제동으로 한동안 둔화세를 보인 맥주와 소주 물가 상승률이 지난달 다시 대폭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말연시 술자리가 이어지는 만큼 주류값 상승으로 인한 시민들의 부담이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 10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 주류 판매대 모습. 연합뉴스

지난 10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 주류 판매대 모습. 연합뉴스

10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맥주의 소비물가지수는 112.45로 지난해 동월 대비 5.1% 올랐다. 이는 올해 2월(5.9%) 이후 9개월 만의 최고치다. 지난해 주류 업체들의 가격 인상으로 맥주 물가 상승률은 그해 10월 7.1%까지 올라갔다가 정부가 가격 인상 자제를 요청한 후 한동안 둔화세가 지속했다. 1월 7%, 2월 5.9%, 3월 3.6% 식이었다. 그러나 지난달 5%대로 다시 높아진 것이다.

소주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소주 물가 상승률은 4.7%로 올해 2월(8.6%)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높다. 2월 8.6%에서 3월 1.4%로 뚝 떨어진 뒤 4∼10월에는 0%대를 유지하다가 지난달 4%대로 다시 높아졌다.

맥주와 소주 물가가 다시 꿈틀거리는 것은 주류 업체들이 제품 가격을 잇달아 인상했기 때문이다. 오비맥주는 지난 10월 11일부터 카스와 한맥 등 주요 매구 제품의 공장 출고 가격을 평균 6.9% 올렸다. 하이트진로 역시 지난달 9일부터 소주 대표 브랜드인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 출고가를 6.95% 올렸고 테라와 켈리 등 맥주 제품 출고 가격도 평균 6.8% 인상했다.

원-달러 환율이 고공행진 중인 상황에서 수입에 의존하는 각종 원부자재 가격이 상승하고 국제유가 급등으로 물류비도 올라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는 게 이들 업체의 설명이다.

맥주·소주 출고가 상승에 음식점에서 판매하는 주류의 가격도 줄줄이 오르고 있다. 맥주(외식) 물가 등락률은 지난 2월 10.5% 올랐다가 이후 둔화세를 보이며 9월 4.4%까지 낮아졌다. 그러나 10월 4.5%, 지난달 5.0%로 다시 상승했다. 소주(외식) 물가 상승률도 비슷한 흐름을 보인다.

지난달 위스키 물가 상승률도 9.6%로 2월(12.5%) 이후 가장 높았다. 양주 물가 상승률은 지난 9월 -0.6%에서 지난 10월 5.1%로 높아진 이후 지난달 10%에 육박했다. 급격하게 오른 셈이다. 주류 중 유일하게 막걸리만 물가 상승률이 0.4%로 전월과 동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