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 영화 판도라가 반핵몰이”…방사능 공포 꼬집은 올리버 스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0면

올리버 스톤 감독은 원자력 전문가와 과학자 등을 만나 기후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에너지원이 원자력이라는 주장을 편다. [사진 이놀미디어]

올리버 스톤 감독은 원자력 전문가와 과학자 등을 만나 기후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에너지원이 원자력이라는 주장을 편다. [사진 이놀미디어]

‘플래툰’(1986), ‘JFK’(1991) 등을 만든 할리우드 감독 올리버 스톤(77)이 한국 영화 ‘판도라’(2016)를 비판했다. 자신이 연출한 원자력 지지 다큐멘터리 ‘뉴클리어 나우’(6일 개봉)에서인데, “반핵 여론 형성에 일조했다”는 것이다.

지난해 베니스영화제에서 처음 공개한 이 영화에서 스톤은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전 세계가 멀쩡한 원전을 유행처럼 폐쇄했다”며 “특히 한국에는 숙련된 엔지니어와 과학자가 많고, 표준형 원자로가 있으며, 매우 저렴한 비용으로 전기를 생산했는데 탈원전 정책을 펼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판도라’는 후쿠시마 실제 사고보다 더 끔찍하게 원전 사고를 다뤘다”고 말했다.

‘뉴클리어 나우’는 원자력 도입의 시급성을 다룬 다큐다. 최악의 기후 변화 원인을 화석연료에 의한 탄소 배출로 보고, 원자력을 “화석연료를 퇴출하지 못한 현재 유일하고 강력한 해결책”이라고 주장한다. 스톤은 미국 아메리칸대 정치학과 명예교수 조슈아 골드스타인과 스웨덴 에너지 엔지니어 스타판 A 크비스트의 공저 『기후는 기다려주지 않는다』를 토대로 한 각본 작업에도 참여했다. 다큐에서는 원전 개발에 앞장선 스웨덴·프랑스·러시아 등의 사례를 소개하면서 원자력에 대한 집단 공포를 “과학적 근거가 빈약하다”고 반박한다. “영화라기보다 테드(TED) 강연 같다”(할리우드리포터) 등의 평가가 나왔다.

스톤은 베트남전 참전용사의 고뇌를 담은 ‘플래툰’, 외교관계 악화가 한 청년을 탈옥수로 만든 실화를 바탕으로 한 ‘미드나잇 익스프레스’(1978), 역시 베트남전을 소재로 한 ‘7월 4일생’(1989) 등 미국 현대사를 다룬 영화로 세 차례 아카데미상을 받았다. 워터게이트 사건을 다룬 ‘닉슨’(1995)과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 음모를 추적한 ‘JFK’는 국내에서도 흥행했다.

왜 거장은 원자력 문제를 다큐로 찍게 됐을까.

스톤은 지난 6월 미국 버라이어티 인터뷰에서 “어떤 회사도 투자를 원치 않았다”며 “그들(할리우드)은 원자력을 좋아하지 않는다. 원자력에 겁먹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영국 가디언 인터뷰 등에선 “영화 산업은 방사능 공포를 조장했다”며 “그들은 잘 모르면서 쉽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영화 ‘차이나 신드롬’(1979), ‘실크우드’(1983) 등을 대표적 사례로 들었다.

스톤은 직접 한 영화 내레이션에서 “우리는 처음부터 원자력을 두려워하라고 배웠다. 히로시마·나가사키의 원죄도 있었다”며 “사람은 겁에 질리면 제대로 생각하지 못한다. 무의식적으로 핵전쟁과 원자력을 혼동했다”고 말한다. “방사성 물질이라고 특별히 위험한 게 아니다” “다른 에너지는 폐기물을 공중에 버리거나 산더미처럼 쌓아둔다” “체르노빌 사고는 역사상 최악의 원전사고로 불리지만 사망자는 다른 산업재해보다 적다” 등의 주장도 나온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6월 스톤 인터뷰 기사에서 “일각의 체르노빌 사망자 추정치는 (영화가 제시한 4000명보다) 훨씬 더 많다. 대륙 전역에 걸친 장기간 피해를 계산하고 무수한 요인을 통합하는 건 모호한 작업”이라고 지적했다.

한국 개봉(6일) 축하 영상에서 스톤은 “기후 변화는 현재 지구에서 가장 중요한 주제”라며 “핵폐기물이 아니라 기후 변화가 지구를 파괴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