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고양 식사동 화났다 "선거구 또 바뀐다? 8년새 3번, 말이 되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구 4만명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식사동이 8년 사이에 선거구가 3번이나 바뀔 상황에 부닥쳤다.

2020년 4월 10일 당시 미래통합당 고양병 김영환ㆍ고양정 김현아 후보 지원유세하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사진 아래)과 지난 6일 고양병 홍정민ㆍ 고양정 이용우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 연합뉴스

2020년 4월 10일 당시 미래통합당 고양병 김영환ㆍ고양정 김현아 후보 지원유세하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사진 아래)과 지난 6일 고양병 홍정민ㆍ 고양정 이용우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획정위)가 5일 국회에 제출한 내년 총선 선거구획정안에 따르면 고양갑·을·병은 15개 경계조정 대상에 포함됐다. 인접 선거구간 인구수 격차로 인해, 분구나 합구까지는 아니더라도 선거구 경계를 조정한다는 의미다.

고양시의 경우 공직선거법상 지역 선거구 획정 기준일인 올해 1월 말 기준으로 고양을·정 2개 지역 인구가 상한인구수(27만1042명)를 초과해 선거구 조정이 불가피했다. 선거구획정위원회는 고양을에 속해있는 백석 1·2동을 고양병으로 옮기고, 고양병의 식사동을 고양갑으로 옮기는 조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문제는 식사동 주민들은 총선을 치를 때마다 선거구를 바꿔가며 투표했다는 점이다. 7일 선관위 등에 따르면, 식사동은 2012년 19대 총선까지는 일산동구에 속했다가 2016년 20대 총선을 한달여 앞두고 인구수 조정을 이유로 인접한 덕양구의 고양갑에 편입됐다. 이후 2020년 21대 총선에선 또다시 선거 직전 일산동구가 주축인 고양병으로 바뀌었다. 22대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가 또다시 고양갑으로 바뀌게 될 처지가 되자 주민들이 반발하는 이유다.

식사동 주민인 윤종현 고양도시철도추진연합 위원장은 본지 통화에서 “식사동은 트램 조기 착공, 고양선 연장 등 현안이 많은 곳인데 4년마다 지역구 의원이 바뀌니 주요 사업이 진척이 안 된다”며 “의원들도 자기들한테 불리하면 식사동을 떼주면 되니까 책임질 필요를 못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도 “선거구가 벌써 네 번째 바뀐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경계조정에 따른 선거구 획정은 각 지역구 현역 의원에겐 득실로 직결된다. 같은 선거구 안에서도 동별로 정치 성향이 판이하기 때문이다. 현재 고양갑의 현역 국회의원은 5선 중진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고, 고양 병은 초선의 더불어민주당 홍정민 의원이다. 국민의힘은 고양갑에선 권순영 당협위원장, 고양병은 김종혁 당협위원장이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이다.

식사동의 경우 최근 보수 우위 지역으로 분류돼 왔다. 지난해 3월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1만503표를 얻어 이재명 민주당 후보(9494)를 500표 차이로 따돌렸다. 같은 해 6월 지방선거에도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8148표)가 민주당 김동연 경기지사(6551표)를 1500여표 차로 앞섰다. 지역 정가에서 이번 경계조정을 두고 “심상정 의원에 마이너스, 홍정민 의원에게 플러스인 선거구 조정”이란 해석이 나온 이유다.

선거구획정위는 이 밖에도 경기 광명을의 학온동(2000명)을 광명갑으로 조정했다. 인천 연수을 지역이던 옥련 1동(1만8800명)과 동춘 1(2만5000명)ㆍ2동(1만8000명)을 연수갑으로 편입시켰다. 네 곳의 현역 국회의원은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선거구가 바뀌면 당장 돌린 명함도 쓸모가 없어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정치인들에게는 굉장히 예민한 문제”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